핀다, 설날 맞이 ‘운세’ 서비스 시작

금융정보 플랫폼 핀다가 운세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운세서비스는 포스텔러와 협업으로 제공한다.

핀다는 이달의 운세와 이달의 금전운을 무료로 제공한다. 운세만 믿고 무리한 금전 계획을 세우기보다 운세를 참고해 계획적인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설명이다. 현재 핀다 앱과 웹에서는 금융 상품 정보와 대출 비교 서비스를 확인할 수 있다.

서비스는 안드로이드 앱에 접속한 후 더보기 메뉴에서 운세를 선택하면 이용할 수 있다. 운세 서비스에 자신의 출생연월일과 시간을 입력하거나, 본인인증을 받으면 운세를 알아볼 수 있다. 본인인증을 한 이용자는 운세 서비스 외에도 대출신청이나 관리 등 차별화된 금융 서비스를 받아볼 수 있다.

핀다는 금융상품 정보를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지난해 5월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금융 서비스 사업자로 지정, 7월부터 국내 1호 대출비교 서비스 ‘내 최저금리 찾기’를 선보였다. 사용 패턴과 원하는 혜택을 고려해 신용카드를 추천하는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이혜민 핀다 대표는 “어려운 금융상품도 쉽고 재미있게 접근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핀다 운세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