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벅이 여행자를 위한 택시 ‘로이쿠’

0

“국내 택시투어라 하면 외국인이 주요 고객일 거라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내국인 역시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높다. 들고 다녀야 할 짐이 많거나 낯선 지역에서 운전하는 것이 어렵다면 보다 편리한 여행 방법을 찾게 된다. 보살펴야 할 유아 혹은 60대 이상 부모님과 여행하는 이들 역시 마찬가지다.”

투어택시 중개 플랫폼 로이쿠는 지난해 10월 국내 여행객을 대상으로 투어택시 예약 서비스를 선보이기 시작했다. 이용자가 직접 짠 여행 일정을 올리거나 추천받은 일정을 따라 투어택시 예약을 요청하면 기사와 이용자를 연결한 다음 이용시간에 따라 과금하는 방식이다. 이용자는 차량 상태와 기사 평점을 확인하며 직접 기사를 선택할 수도 있고 일정이 비슷한 다른 이용자와 연결될 수도 있다.

서비스를 기획한 데는 최고야 로이쿠 대표의 여행에 대한 애정과 개인 경험이 큰 역할을 했다. “회사를 다니면서도 1년에 8개국씩 여행을 다니곤 했다. 그런데 여행을 할 때마다 항상 이동이 문제였다. 요즘에는 세계 도시 대부분 대중교통이 잘 마련돼있지만 매일 4~5군데씩 대중교통만으로 이동하자니 불편함이 컸다. 또 교외 지역만 나가면 우버, 그랩 같은 승차공유, 호출서비스도 거의 이용할 수 없었다.” 그러던 중 최 대표 눈에 들어온 것이 투어택시 서비스다.

그러나 투어택시 역시 이용자 편의와는 거리가 멀었다는 판단이다. 온라인 카페나 지인 소개를 통해 예약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국내 지자체별로 운영하는 투어택시는 이를 한 데 묶은 통합 플랫폼이 없어 매번 예약 창구를 찾아 다녀야 했다는 것. 게다가 투어택시 예약을 위해 거쳐야 하는 지자체별 콜센터 대부분이 외국어를 지원하지 않는 점도 한계였다. 이에 최 대표는 “하나의 플랫폼 안에서 전체 도시를 아우르는 투어택시 예약 서비스를 선보이고자 했다. 언어가 통하지 않는 외국인도 쉽게 예약하고 여행지를 추천받을 수 있길 바랬다”고 전한다.

로이쿠는 지난해 10월부터 제주, 부산, 강릉, 추천을 비롯해 국내여행 인기 지역에서 시범 서비스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서는 플랫폼을 안정화했고 외국인 관광객을 위해 중국어, 영어를 비롯한 다국어 서비스를 준비하게 됐다. 다만 서비스를 운영하면서 의외였던 점으로 최 대표는 내국인 고객 사이에서도 국내 투어택시에 대한 수요가 높다는 사실을 꼽았다. 

“처음에는 아직 운전이 익숙하지 않은 젊은층이나 외국인 관광객을 주요 고객으로 봤다”며 그러나 “유아를 동반한 30대 초중반 가족, 60대 이상 부모 동반 여행객 역시 서비스에 많은 관심을 보냈다. 이들에게는 렌터카를 빌려 직접 운전하기보다 비슷한 가격으로 지역을 잘 아는 기사와 편하게 다니는 것이 더 좋을 수밖에 없다”는 것.

보다 편리한 여행을 제공하려는 만큼 택시 예약뿐 아니라 지역별 추천 코스도 선보였다. 여행작가협회와 협약을 맺고 지방 소도시 여행 코스를 작가로부터 제공 받았다는 것. 다만 이용자가 원하는 곳에서 원하는 시간만큼 즐길 수 있도록 이를 패키지 상품으로 판매하고 있지는 않다.

투어택시 기사 섭외 역시 중요했다. 지난해 8~10월까지 2개월간 기사 모집에만 집중했을 정도다. 주로 지역별 개인택시 지부를 통하거나 투어택시를 운영하는 지자체를 중심으로 홍보하기 시작했다. 최 대표에 따르면 현행법상 국내 투어택시는 일반 개인택시 기사도 운행할 수 있고 사고 이력, 서비스 기준에 따라 15개 도시가 서비스 교육을 거쳐 투어택시 기사를 선발하기 때문. 이와 함께 로이쿠는 지자체별 교육뿐 아니라 고객 응대나 친절 서비스에 관한 자체 교육 시간도 마련했다.

“택시에 대한 선입견 때문에 운영에 차질이 있진 않을까 걱정하기도 했다. 다행히 기사님들이 본인의 서비스에 후기가 달리고 그것이 또다른 이용자를 유치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걸 알고는 먼저 음료나 감귤과 같은 사은품을 준비해두기도 했다. 이용자 반응도 좋았다”며 최 대표는 “투어택시 니즈가 높다는 걸 안 기사님들이 서로 입소문을 내주기도 했다. 그 덕분에 현재는 별도 홍보 없이 자연스레 유입, 기사 100여 명을 플랫폼 안으로 확보했다”고 전했다.

앞으로는 택시기사가 보유한 지역 정보와 지식을 활용해 가이드 서비스도 제공하겠다는 구상이다. 실제 이용자 가운데서는 여행 계획을 철저히 짜고 예약하기보다는 현장에서 기사에게 더 좋은 여행지를 추천해달라고 부탁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 규제 샌드박스 선정에 대한 기대도 전했다. 시간정액운임요금제를 허용하는 일부 도시 밖에서도 서비스를 운영하기 위해서다.

“국내 핵심 관광도시 위주로 지자체와 협의를 시작할 생각이다. 여수, 경주, 서울, 양양이 대표적”이라며 최고야 대표는 해외 도시 진출 계획도 전했다. 첫 타겟 지역으로 꼽은 것은 대만, 베트남, 필리핀, 태국을 비롯해 한국인이 자주 찾는 곳들이다. 각 지역에서 서비스를 운영하며 마찬가지로 플랫폼 안정화, 기사 서비스 교육에 주력한다는 것이 최 대표가 그리는 그림이다.

“로이쿠는 여행자와 기사를 직접 연결해 투어택시 수요와 공급을 동반 성장시킬 수 있다. 궁극적으로는 전세계를 무대 삼아 투어택시 차량이 필요한 모든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 세계 어느 나라에서든지 모든 여행을 로이쿠로 편리하게 즐길 수 있는 날을 만들겠다.”

About Author

민혜진 기자
/ minhj2241@venturesquare.net

도전과 실패에 보다 관용적인 사회를 꿈꿉니다. 지속가능한 스타트업 생태계가 우리 사회의 다양성을 키워줄 것이라 믿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