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권대장-프레시코드, 직장인 타깃 샐러드 제품 출시

0

기업용 모바일 식권 ‘식권대장’을 운영하는 벤디스는 프리미엄 샐러드 거점배송 기업 프레시코드와 직장인을 타깃으로 한 신제품 샐러드 ‘플로리다 자몽 요거트 샐러드’를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양사는 샐러드 도시락을 찾는 직장인이 늘어나 이들을 타깃으로 한 신제품을 개발했다. 벤디스는 플로리다 시트러스 협회 지원을 받아 제철 과일인 자몽을 공급하고 프레시코드는 샐러드 개발 노하우를 발휘했다. 이번 상품에 대해서는 플로리다 자몽이 1~4월이 제철인데다 피로 회복, 지방 분해에 도움을 주는 성분이 있어 주재료로 합격점을 줬다는 소개다. 플로리다 시트러스 협회가 지원하는 우수 품질 자몽을 사용해 제품 신뢰도도 높이고자 했다는 것. 식권대장을 통해 프레시코드를 이용하는 고객사는 30일부터 식권대장 앱에서 자몽 샐러스를 주문할 수 있으며 판매가는 6,500원이다.

유이경 프레시코드 마케팅 이사는 “제철 과일 메뉴를 요청하는 고객이 많았다. 벤디스와 플로리다 시트러스 협회 도움으로 신메뉴를 빠르게 출시했다. 앞으로도 기업간 협업을 활발히 진행하고 고객 니즈를 빠르게 반영하겠다”고 전했다.

조정호 벤디스 대표는 “직장인 사이에서 건강 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점심시간을 쪼개 활용하는 이들도 늘어 한 끼 식사로 구성한 샐러드 도시락이 직장인 식사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처럼 다채로운 직장인 식사를 위해 다양한 파트너사와 협력하고 오피스 푸드테크 플랫폼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부터 양사는 식권대장 앱으로 프레시코드 제품을 주문하는 방식으로 협업을 이어온 바 있다. 앱에서 당일 아침까지 샐러드를 주면하면 프레시 코드가 자체 배송망을 통해 점심시간까지 이를 사무실로 배달하고 있다. 또 벤디스는 식권대장은 오피스 푸드테크 플랫폼으로 새로이 정의, 사무실 배달 주문과 결제 영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하고 전문 셰프 도시락, 케이터링 서비스 ‘플레이팅’에 투자하기도 했다.

About Author

/ minhj2241@venturesquare.net

도전과 실패에 보다 관용적인 사회를 꿈꿉니다. 지속가능한 스타트업 생태계가 우리 사회의 다양성을 키워줄 것이라 믿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