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대출 2천억 돌파 렌딧 “중금리대출 비중 확대할 것”

렌딧이 누적 대출액 2,0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렌딧은 개인신용대출에 초점을 맞춘 기업. 회사 측은 개인신용대출 분야에 초점을 맞춘 이유에 대해 먼저 기술 기반 금융 스타트업이 우위를 선점할 분야인 빅데이터 분석과 머신러닝 등 기술을 바탕으로 분석할 수 있는 데이터가 잘 구축된 대출 분야가 개인신용대출이라는 점을 들었다. 다음은 스타트업이 혁신할 수 있는 시장 규모라는 점. 2018년말 기준 국내 개인신용대출 총 잔액은 325조 5,000억원에 이른다. 이 중 중신용자인 CB 5∼7등급 대출자 비중은 2016년 32.5%에서 2910년 51.7%로 3년새 19.2% 증가했다. 대출 시장을 혁신해 중신용 계층에 대한 포용력을 확대해 나간 결과라는 설명이다. 마지막은 창출할 수 있는 소셜임팩트가 크다는 것. 개인신용대출 내에서 중금리대출 비중을 확대하면 고금리 이자 대출자에 비해 이자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이자비용 감소는 가계부채의 질적 개선이라는 소셜임팩트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김성준 렌딧 대표는 “지난 57개월간 2,000억원 중금리대출을 취급하며 축적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대출자 개인화된 적정금리를 더 정교하게 산출하도록 지속적으로 심사평가 모델을 고도화할 것”이라며 “국내 300조 개인신용대출 시장을 혁신해 중금리대출 비중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