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은 AI가…” 영상 플랫폼 코코나 나왔다

큐비가 인공지능 영상 플랫폼 서비스 코코나 앱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코코나는 AI 영상 처리 기술을 접목했다. 스마트폰에 앱을 설치한 뒤 영상을 촬영하고 자동 편집된 영상을 공유하기만 하면 된다. 번거로운 동영상 편집 과정이 필요 없는 것. 촬영 목적에 따라 모드를 선택하면 모드에 맞는 AI가 동작한다. 일상, 여행, 이벤트, 라이브 4가지 모드 중 고를 수 있고 앞으로 펫캠, 베이비/키즈, 드라이빙, 안전, 스포츠 등 다양한 모드를 추가할 계획이다.

큐비 측은 AI를 활용한 편리한 기능을 통해 사용자가 복잡한 영상 편집을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누구나 콘텐츠 크리에이터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굳이 공유하고 싶지 않다면 코코나에 보관해 둘 수도 있다. 이를 위해 평생 무제한 클라우드 저장 공간을 제공한다.

큐비 측은 AI 기술을 접목한 자체 카메라 코코나캠도 조만간 출시할 예정이다. 아무런 조작 없이 AI 카메라가 알아서 찍고 편집하고 업로드까지 해주는 것. 원하는 장소에 설치만 해두면 AI가 알아서 촬영해주고 저장한다. 이런 특징 덕에 집은 물론 자동차, 자전거 등에 설치할 수 있고 기존 CCTV나 가정용 펫캠, 차량용 블랙박스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최태원 큐비 대표는 “수많은 사람이 유튜브를 시청하지만 정작 자신이 찍은 영상을 유튜브에 쉽게 공유하지 않는다는 점에 착안해 코코나를 개발하게 됐다”며 “AI를 접목한 영상 서비스는 비즈니스적으로도 불필요한 광고가 아닌 자신에게 필요한 제안 광고로 전환이 가능해 반려견이 평소와 다른 행동을 하거나 아이에게 문제가 생겼을 경우 이를 인지해 이에 필요한 서비스와 상품을 제안할 수 있는 등 무한한 시장을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큐비는 현재 지난해 초 시드 펀딩을 끝내고 코코나캠 양산과 자체 AI 칩 개발 등을 위한 다음 라운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