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 초기 기업 성장 스토리에 함께 하는 것”

0

“좋은 팀을 조기 선발해 지원하고 해외로 진출 시키는 일. 이 두 가지에서 성과를 내는 것이 올해 목표다” 이태훈 신임 서울산업진흥원(SBA) 창업본부장은 올해 SBA 창업본부 사업의 초점을 기본에 충실한 지원에 뒀다. 이 본부장은 “초기 스타트업 성장 스토리에 항상 SBA가 있었다는 얘기가 나올 수 있도록 초기 기업 지원에 주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태훈 본부장은 SBA창업본부 투자 팀장, 서울창업허브 센터장을 거쳐 지난 1월 SBA창업본부 본부장으로 임명됐다. 서울산업진흥원 내 여러 부서를 거치며 스타트업 투자, 보육, 해외 진출 등 국내 창업 생태계 전반에 대한 실무 경험을 쌓은 후 본부장 자리에 올랐다.

이 본부장이 총괄하는 SBA창업본부는 창업허브운영팀, 창업육성팀, 투자지원팀 등으로 나뉘어 초기 기업의 성장을 지원한다. 국내 최대 스타트 창업 보육 공간 공덕 서울창업허브 운영을 비롯해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보육하는 실질적 지원 기관이라고 볼 수 있다.

이 본부장은 앞서 언급한 두 가지 목표를 이루기 위한 구체적인 전략들을 하나씩 실행 중이다. 먼저 분산된 창업 지원 업무 일원화 작업을 시작했다. 각 센터 및 부서마다 진행하고 있는 동일한 성격의 업무, 예를 들면 스타트업 선발 사업 등을 한 부서에서 수행할 수 있도록 일원화하는 작업이다. 이 본부장은 “중복된 업무를 한 곳으로 통합하게 되면 직원의 업무량은 줄어들고 업무의 퀄리티는 높아지면서 효율성도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좋은 기업을 선별하기 위한 선발 방식 다변화도 추진할 계획이다. 민간 액셀러레이터 파트너를 통해 좋은 팀을 추천 받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이 본부장은 “좋은 기업, 보이지 않는 기업을 찾아 제대로 지원하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며 “정부 지원 사업이 제대로 인정받지 못했던 것은 지원 방식에 있었다고 생각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들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좋은 팀 발굴을 위해 대기업과 협업도 늘린다. SBA는 지난해 12월 CJ ENM 오쇼핑 부문과 제조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마쳤다. SBA가 액셀러레이팅을 맡아 팀을 선발, 보육하고 제품 홍보를 위한 것은 CJ가 맡아 진행한다. 또 국내 주요 액셀러레이터, VC를 파트너로 영입, 이들이 보육하는 기업에게 공간을 제공하는 등의 지원 방식도 고려하고 있다.

새로운 공간 조성에도 참여한다. SBA는 성수동에서 운영하는 성수IT종합센터를 리모델링하고 신규 스타트업 입주 선발을 진행한다. 또 스타트업 정보를 찾아볼 수 있는 정보 데이터 플랫폼도 올해 안에 선보일 예정이다.

SBA는 지난해부터 글로벌 진출 연결고리를 마련하는 데 주력했다. 해외 98개 창업 기관을 직접 방문, 해외 파트너십 체결에 총력을 기울인 것. 파일럿으로 진행한 글로벌 진출 사업을 통해 국내 스타트업 12곳이 조인트벤처 방식으로 현지화 정착에 성공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도 얻었다. 새로운 방식으로 접근해 이뤄낸 성과다. 국내에서 스타트업을 자체 선발해 해외로 진출시키는 대신 해외 기관이 직접 원하는 기업을 SBA가 소싱해 현지 국가 기관에 소개하는 방식으로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시도한 것. 현지 기관이 농업, 패션 등 특정 분야 스타트업을 요청하면 SBA가 국내에서 관련 분야 스타트업을 선발해 해외에 소개하는 식이다.

지금까지 공공 기관이 주관하는 글로벌 진출 사업은 대부분 해외 기관에 특정 비용을 지불하고 국내 스타트업을 현지로 보내 몇 개월 단위로 보육을 받는 형태로 이뤄졌다. 이런 단기 보육 과정의 단점은 스타트업이 현지에 정착하거나 성장하는 데 한계가 있고 실제 성과도 나지 않는 다는 것이다. 해외 기관도 국내의 이런 관행을 알기에 실질적인 결과를 얻기 힘들다. SBA는 해외 기관의 니즈에 맞는 스타트업을 반대로 역 제안하는 방식으로 해외 기관의 반응을 이끌어냈다. 또 서울창업허브 2층에는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한 해외 액셀러레이터 파트너들이 자리 잡고 있어 스타트업이 언제든 해외 진출에 대한 조언을 얻을 수 있도록 했다. 이 본부장은 “올해는 해외에서 얻은 브랜드 인지도를 바탕으로 해외 진출 사업을 더욱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궁극적으로 창업자뿐만 아니라 일반인도 쉽게 느끼는 창업 지원 센터가 되는 게 목표”라며 “서울창업허브 1층을 아늑한 카페스타일로 조성한 것도 창업을 모르는 일반 시민도 부담 없이 방문할 수 있게 하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이어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지원 사업을 제대로 해 초기 스타트업의 성장 스토리에 항상 SBA의 도움이 있었다는 얘기를 듣도록 하겠다”며 “내부에서 열심히 하는 직원들도 창업 지원 전문가로 외부에 알려질 수 있도록 홍보에도 주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