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라이더 문의 증가…라이더 지난해 하반기 월 379만원 벌어

0

우아한청년들이 배민라이더, 배민커넥터 관련 전화 문의 건수가 2019년 12월 달보다 두 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11월에 524건에 달했던 문의 전화 수가 12월엔 1,119건으로 늘어난 것. 상담 후 라이더, 커넥터 업에 뛰어드는 숫자도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6~12월 하반기 배민라이더, 배민커넥터 신규 계약 숫자는 월평균 2,600명을 기록했다. 하루 100명씩 배달업에 뛰어든 셈이다. 현재 우아한청년들에서는 배민라이더 2,283명, 배민커넥터 14,730명이 활동하고 있다.

우아한청년들에 따르면 배민라이더의 2019년 하반기 평균 소득은 월 379만원으로 나타났다. 배달 주문이 많아지고 프로모션 배달비가 적용되면서 상반기(평균 312만원) 보다 하반기(평균 379만)에 소득이 더 늘었다. 지난해 12월의 경우엔 배민라이더의 월평균 소득은 423만 원이었고 상위 10%는 632만 원 이상의 소득을 올렸다. 주당 평균 배달수행 시간은 41시간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생인 배민커넥터의 경우 월평균 약 160만 원을 번 것으로 확인됐다. 시급으로 환산하면 라이더는 2만 원, 커넥터는 13,000원 수준으로 나타났다.

2019년 주문 한 건당 고객들이 지불한 건당 배달팁은 3,214원, 라이더들이 받은 평균 배달료는 건당 4,342원으로 나타났다. 우아한청년들은 고객이 지불한 배달팁에 건당 1,000원 이상을 보태 라이더와 커넥터에게 배달료를 지급했다.

우아한청년들 관계자는 “배달 시장이 성장하면서 라이더가 중요한 일자리의 한 축으로 자리 잡고 있다”며 “라이더ㆍ커넥터들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플랫폼 노동이 좋은 일자리로 뿌리내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