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 투자 유치한 비피엠 “브랜딩·마케팅 나설 것”

0

비피엠이 와이앤아처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비피엠은 스포츠 헤드밴드 형태 오디오 웨어러블 디바이스인 런업(Run-up)을 개발한 하드웨어 스타트업. 런업은 귀를 개방한 상태에서 소리를 듣는 오픈이어 방식으로 야외 활동을 할 때 안정성과 착용감을 높였다. 자체 오디오 드라이버를 개발해 골전도 방식의 약점인 오픈이어 상황에서 중저음이 유실되는 문제를 개선했다.

권광현 비피엠 대표는 “이번 투자금으로 브랜딩과 마케팅에 힘쓸 계획”이라면서 “무선 에어폰 시장과 스포츠웨어와 패션을 결합한 애슬레저, 패션테크 시장 규모가 폭발적으로 커지는 만큼 런업의 시장성을 높이고 다른 스포츠 브랜드와의 콜라보를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비피엠은 오는 6월 북미 크라우드펀딩을 시작으로 해외 시장 진출에도 나설 예정이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