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위해 50억 기금 조성한다

우아한형제들이 2월 16일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상생협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우아한형제들은 50억원 기금을 조성해 소상공인 정책자금 대출 이자 50%를 지원한다. 대상은 2월 13일 이후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이며 기금을 소진할 때까지 지원한다. 우아한형제들은 또 코로나19 확진자나 의심자 가게 방문으로 휴업을 해야 하는 소상공인에게 해당 월 배달의민족 광고비를 환불해준다. 지원 대상자는 2월 19일부터 배민 업주 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그 뿐 아니라 우아한형제들은 중소벤처기업부를 통해 손 소독제 7만 5,000개를 외식업 소상공인에게 전달할 예정.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배달의민족은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함께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은 “어려운 시기에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상생과 협력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뜻 깊은 자리”라고 의미를 짚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