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씨드코리아, 국내외 투자사로부터 75억 원 투자 유치

0

프로토파이 개발사 스튜디오씨드코리아가 HB인베스트먼트, 데브시스터즈벤처스, 인탑스인베스트먼트, BSK인베스트먼트, 원익투자파트너스, 신한캐피탈, 미국투자사인 벨라 파트너스(VELA PARTNERS)로부터 총 75억 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18일 밝혔다.

스튜디오씨드코리아는 2018년 35억 원 투자 유치에 이어 현재까지 누적 투자금 125억을 확보하게 됐다.

프로토파이는 디자이너가 디지털 프로덕트를 디자인할 때 코드 없이도 자신의 디자인을인터랙티브 프로토타입으로 빠르게 만들 수 있도록 돕는 디자이너용 소프트웨어다. 디자이너는 손쉽게 자신의 디자인을 표현하고 개발자는 이를 구체적인 수치로 전달받을 수 있어 구성원 간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프로토파이는 2017년 1월 상용화 이후 2020년 2월 현재 100개국에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주 고객사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닌텐도, 라인, 고프로, 등 글로벌 대기업과 국내 현대카드, 네이버, 카카오, 삼성SDS를 포함한 다양한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기업이다.

작년 10월에는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열린 국제인터랙션 디자인 컨퍼런스 UXDX 2019에 참여하며 제품을 해외 시장에 알렸다. 올해 2월에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인터랙션디자인협회(IxDA) 워크샵 개최에 이어 지난 10일에는 취리히 구글 워크샵을 진행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박하진 HB인베스트먼트 상무는 “소프트웨어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 회사 중에서 드물게 프로토타이핑 툴로 글로벌 디자인 커뮤니티에서 호평을 받고 있는 프로토파이의 성공 가능성과 비전을 높게 평가했다“며 ”훌륭한 다른 전략적 투자자들과 함께 앞으로의 성장이 기대된다”라며 투자 배경을 밝혔다.

벨라 파트너스 측은 “우리는 인공지능과 머신러닝을 활용해 투자 대상 기업을 발굴하고 있는데, 프로토파이가 이 모든 테스트를 통과하면서 주시하게 되었다”며 “이러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그동안 프로토파이가 어떻게 성장해 왔는지를 지켜봤기 때문에 앞으로의 성장이 더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김수 스튜디오씨드코리아 대표는 “작년 10월에 출시된 팀 플랜(Team Plan)은 기업 내에서 팀 단위의 협업기능을 강화하여 디자이너와 개발자가 일하는 방식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작년부터 북미와 유럽에서 더욱 공격적으로 시장을 개척하고 있으며, 2020년에는 국내에서 만들어진 소프트웨어가 글로벌에서 챔피언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 보이겠다”고 전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