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블매니저, 35억 규모 시리즈 A 투자 유치

테이블매니저가 메가인베스트먼트, SJ투자파트너스, 스트롱벤처스, 캡스톤파트너스, 어니스트벤처스, KB증권, 신한캐피탈으로부터 35억 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 테이블매니저의 누적 투자 금액은 이번 시리즈 A 투자를 포함해 50억 원이다. 테이블매니저는 레스토랑 예약 및 고객관리 솔루션 테이블매니저와 레스토랑 실시간 온라인 예약 플랫폼 마이테이블(MyTable)을 운영한다. 마이테이블은 지난해 4분기 4만 5,000 이상의 예약 건을 기록해 서비스 출시 첫 분기보다 150배 성장했다. 최근 테이블매니저는 누적 예약 300만 건을 돌파했다.

테이블매니저는 이번 투자액을 기반으로 국내 예약솔루션 시장 점유율을 확장할 계획이다. 전국적으로 레스토랑 고객사를 늘리기 위해 제품 개발에 더욱 집중 투자해 나갈 방침이다. 최훈민 테이블매니저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로 더 많은 매장과 더 많은 고객을 연결하는 플랫폼으로 발전시키겠다”고 전했다.

한편 테이블매니저는 지난 2017년 네이버와 카카오의 벤처캐피털인 스프링캠프, 케이큐브벤처스, 에스큐빅엔젤스로부터 총 3억 원의 시드 투자를 받았으며 2018년에는 중소기업벤처부 팁스 프로그램에 선정, 7억 원의 지원금을 받았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