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경북과 매출채권보험 업무협약 맺어

신용보증기금이 경상북도, 경상북도경제진흥원과 코로나19로 인한 경북 소재 중소기업 위기 극복과 경영 안정 지원을 위해 매출채권보험 보험료 지원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상북도는 신보에 10억원을 출연해 매출채권 보험료 50%를 기업당 300만원 한도로 지원하며 신보는 보험료를 10% 할인, 경상북도경제진흥원은 매출채권보험 가입 활성화를 위한 사업 홍보와 상담 등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도내 제조업, 도소매업 등 매출채권보험 대상 업종 해당 중소기업. 코로나19 피해 기업을 우선 지원한다.

신보는 이번 협약 외에도 코로나19로 인한 중소기업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매출채권보험 인수 규모를 2,000억원을 확대하는 한편 가입요건 완화, 신속한 보험금 지급으로 연쇄 도산을 방지한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이번 협약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경상북도 소재 중소기업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효율적 지원 정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