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닐라브릿지 20억 투자 유치 “정서적 행복감↑ 기업될 것”

바닐라브릿지가 스톤브릿지벤처스,스퀘어벤처스, 베이스인베스트먼트로부터 2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바닐라브릿지는 소개팅 문화와 긱이코노미를 결합한 리워드 기반 데이팅 플랫폼. 기존 데이팅앱이 남녀간 채팅을 연결해준다면 바닐라브릿지는 사람이 해주는 진짜 오프라인 소개팅을 표방한다. 소개팅 주선자 회원은 소개를 받으려는 일반 회원에게 오프라인 소개팅을 주선하고 소개팅이 성사되면 주선자가 리워드를 얻는다.

또 주선자는 지인소개 주선자와 프로 주선자 2종류로 나뉜다. 지인소개 주선자는 성격이나 평판 등 정보를 함께 전달해 실제 지인을 소개해준다. 프로 주선자는 회원간 개인화된 맞춤 소개팅을 주선한다. 그 밖에도 바닐라브릿지는 실명제와 학교, 직장 인증, 매너 평가 제도 등 장치를 마련해 안심하고 만날 환경을 마련했다.

이번 투자를 이끈 송영돈 스톤브릿지벤처스 수석팀장은 “빠르게 성장하는 국내 데이팅 시장에서 기존 서비스의 문제를 정확히 이해해 지속 성장 가능한 서비스 방식으로 접근했고 데이터 기반으로 빠르게 실행하고 서비스를 개선하는 조직 DNA를 높게 평가했다”는 말로 투자 이유를 밝혔다.

최성만 바닐라브릿지 대표는 “지난 10년간 혁신적 플랫폼 기업이 생기면서 삶을 바꿔 왔지만 남녀가 만나는 방법은 10년 전과 지금이 크게 다르지 않다”며 “오프라인 만남이 온라인 플랫폼화되는 건 글로벌 트렌드이며 믿고 쓸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면 사회적 인식도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녀간 만남을 넘어 다양한 채널로 사람의 만남을 도와 현대인의 정서적 행복감을 증진시키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