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톡’ 운영사 조이코퍼레이션, 50억 프리시리즈C 투자 유치

0

온라인 비즈메신저 플랫폼 채널톡 운영사 조이코퍼레이션이 50억 원 규모 프리 시리즈C 투자유치를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KB인베스트먼트,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라구나인베스트먼트 3개사가 참여했다. 지금까지 조이코퍼레이션의 누적 투자유치 금액은 총 118억 원에 달한다.

조이코퍼레이션은 2017년 채널톡 유료 서비스 정식 출시 이후 1년만인 2018년 5배, 2019년 3배 성장을 달성했다. 현재 전 세계 22개국에 진출해있으며 전체 매출의 10%가 일본에서 발생하고 있다.

조이코퍼레이션은 이번 투자 유치금을 국내외 시장에서 채널톡 인지도 확산을 위한 마케팅 활동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사업자금으로 활용하면서, 2020년도 전년 대비 3배 이상 성장을 목표로 속도를 낼 전망이다.

이번 투자 라운드를 이끈 KB인베스트먼트 장상혁 이사는 “채널톡은 압도적인 고객 만족도를 기반으로 2019년 한 해 동안 전년대비 3배 성장 달성하였으며, 이는 국내 SaaS 스타트업 중에서 가장 빠른 성장 속도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북미와 일본을 중심으로 SaaS 기반 스타트업이 빠르게 유니콘 기업에 도달하고 있으며, 상장 이후에도 높은 기업 가치를 유지하고 있다”며 “SaaS 시장이 한국에서도 점차 커지고 있다는 점에서 성장 고도를 달리고 있는 채널톡은 높은 투자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조이코퍼레이션의 최시원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를 계기로 채널톡의 국내 사업 확장은 물론, 일본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장 또한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채널톡은 모바일 시대의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을 하나로 모을 수 있는 고객관리 솔루션 기능을 강화하면서, 궁극적으로 국내 B2B 시장을 대표하는 SaaS 기업이 되기 위해 서비스 고도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채널톡은 메신저 기반의 실시간 상담, 마케팅, 협업 솔루션이 통합된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이다. 실제 고객의 활동 데이터를 바탕으로 니즈를 정확하게 분석하고 원하는 정보를 빠르게 제공하면서 만족도 높은 구매 경험을 이끌어 내고 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