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코로나 추경 예산 3조1천억 확보

0

중소벤처기업부는 2020년 1차 추가경정예산안 국회 심사과정에서 정부안 보다 1조3,809억 원 늘어난 3조667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국회 심사과정에서 소상공인 지원 융자 8,000억 원, 지역신보재보증 448억 원 등이 증액 반영돼 긴급자금 공급, 보증지원, 매출채권보험 등 금융지원 예산이 2조6,594억 원 편성됐다.

이에 따라 소상공인‧중소기업에 지원되는 금융 지원 총규모는 당초 5조4,500억 원 대비 약 3조700억 원 증가한 8조5,200억 원으로 융자 3조1,450억 원, 보증 5조1,750억 원, 매출채권보험 2,000억 원을 지원하게 됐다.

또 이번 추경 예산에서 코로나19 피해에 따른 소상공인 피해점포 복구 지원, 경영안정화 등을 위한 예산을 소상공인 성장지원 사업에 2,526억원, 소상공인 재기지원 사업에 164억원 등 2,690억원을 반영했다. 이를 통해 전국 19만8,000개 코로나19 피해 점포를 지원하게 된다. 특히 대구‧경북의 특별재난지역 17만7,000개 피해점포가 중점적으로 혜택을 받게 된다.

코로나19 피해 장기화로 인해 경기가 둔화됨에 따라 소상공인‧중소기업의 경제활력 보강과 민생안정을 위해서 온라인판로지원, 대한민국 동행 세일, 전통시장 활성화 예산 등 다양한 경제활력 지원에도 예산 1,383억 원이 반영됐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은 모든 지역이 우선적으로 지원 받을 수 있도록 특별 편성됐다. 대구‧경북의 특별재난지역 대상으로 2,416억 원의 소상공인 피해점포 지원 이외에도 대구‧경북지역의 지역 특화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화, R&D 비용을 198억 원 지원하도록 했고 금융지원의 경우에도 추경예산 중 7,000여억 원이 투입된다. 이와 더불어 특별재난지역(대구, 경산, 청도, 봉화) 선포에 따라 해당 지역에 보증수수료 인하, 융자 금리 인하 등을 추진해 대구․경북 지역의 민생안정 및 피해 복구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이번 추경 예산으로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직접적 경영피해, 경기둔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영난 해소와 활력 회복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