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5.4조 규모 중기 활력보강 프로그램 실시한다

신용보증기금이 중소기업 활력보강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수출 기업 지원 프로그램, 주력산업 경쟁력 회복 프로그램, 경영안정 지원 프로그램 3가지로 이뤄지며 지원 규모는 연간 5.4조원이다.

수출 기업 지원 프로그램은 수출 기업을 대상으로 하며, 주력산업 경쟁력 회복 프로그램은 자동차와 화학, 철강, 조선, 디스플레이, 반도체 등 6대 주력산업 영위기업 대상. 이들 기업에게는 보증비율 90% 이상, 보증료율 0.2%p 차감 우대 혜택을 적용해 금융 비용 부담을 완화해준다. 또 경영안정 지원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자금수급 불균형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대상으로 9월말까지 보증기한이 도래하는 모든 대출 보증에 대해 전액 만기 연장을 지원한다. 별도 심사 필요건을 빼곤 전화녹취와 공인인증서 서명 방식으로 무방문 처리해 기업 불편도 최소화할 예정이다.

신보 측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의 조속한 경영 안전을 위해 정책기관으로서의 역할 수행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피해 기업에 대한 빠르고 적극적인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