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노트, 현금 확보 돕는 코로나 자금 진단 서비스

한국신용데이터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이 현금을 확보할 수 있도록 캐시노트를 통해 코로나 자금 진단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코로나 자금 진단 서비스는 1.5% 초저금리 자금 대출, 카드 청구대금, 대출 이자, 세금 납부 연기, 보험료와 전기요금 감면, 고용유지 지원금, 세금환급금에 이르는 현금을 확보할 수 있는 방법을 한눈에 볼 수 있게 해준다. 또 코로나 맞춤 알림 기능을 통해 신용등급과 전년동기대비 매출 변화율, 대출 적합 업종, 소상공인 등 요건에 따라 사업장에 맞는 걸 카카오톡 알림으로 받아볼 수 있다.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대표는 “현금을 조금이라도 더 확보하는데 필요한 정보와 요건을 데이터 기반으로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며 “앞으로 각종 지원신청 서류를 캐시노트 서비스에서 클릭 한 번으로 제출하는 기능도 추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