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스타트업·벤처에 2조 규모 자금 추가 지원

0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스타트업·벤처기업을 위한 추가 자금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이번 대책은 스타트업에 대한 전용자금과 투자자금을 추가로 공급하는 데에 주안점을 뒀으며 스타트업 전용자금을 1.1조원을 추가로 공급하는 한편 벤처투자도 시장에서 1.1조원 규모의 추가 투자가 유발될 수 있는 제도적 인센티브 장치를 강구했다. 이를 통해, 2.2조원 규모의 추가 자금이 스타트업·벤처 시장에 공급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먼저 스타트업의 자금난 완화를 위해 창업기업 전용자금 규모를 5,000억원 증액해기존 1.6조원의 자금을 2.1조원으로 확대하고 신속한 심사·평가를 통해 스타트업 현장에서 적기에 활용될 수 있도록 집행한다. 또 자상한 기업인 민간은행(신한은행)과 협력해 정부지원사업 참여 경험이 있는 유망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2,000억원 규모의 저금리 특별 자금을 마련하여 공급할 계획이다. 재무여건 등이 취약한 스타트업의 특성을 고려하여 기존 보증과 상관없이 추가로 신규 지원하는 4,000억원 규모의 ‘창업·벤처기업 코로나 특례보증’을 신설·공급한다.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에게 중요한 자금조달 수단인 벤처투자 역시 민간의 심리가 냉각될 조짐이 있어 정부는 벤처캐피탈들에게 보다 높은 수준의 투자 목표를 제시하고 이 목표를 달성하는 투자회사들에는 우선손실충당 등 전폭적인 인센티브를 부여할 계획이다. 평균적으로 직전 연도까지 결성된 펀드는 당해 연도에 펀드 금액의 23%를 투자하지만 올해는 각 펀드규모의 35%까지 투자하도록 하고 올해 결성되는 펀드는 신규 펀드 결성액의 20%까지 금년중에 투자하도록  목표를 상향 제시했다.

이를 통해 올해 정부자금이 투입된 펀드들의 투자 규모는 금년중 기존 3조원에서 1조원이 증가된 4조원 규모로 확대될 전망이다. 또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경쟁력이 부각된 스타트업 등은 모태펀드가 직접 1,500억원을 투자해 코로나19 이후 달라진 시장 환경에서 스타트업들이 새로운 기회를 선점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벤처펀드의 신속한 결성과 투자 집행을 촉진하기 위해 금년에 한시적으로 70% 이상 자금이 모아지면 우선 펀드를 결성하고 투자를 시작할 수 있는 패스트 클로징(Fast-Closing) 제도를 도입하고 산재기금(600억원) 등 투자대상 벤처펀드를 조기에 선정, 투자 설명회 등 연기금‧은행 등의 조기 출자도 유도할 계획이다.

아울러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K-유니콘 프로젝트 본격 추진한다. 고용‧매출 등 성장 잠재력을 확보한 아기 유니콘(Baby-Unicorn)을 발굴해 시장개척‧융자‧보증 등 패키지 지원할 예정이다.

박영선 장관은 “금년중 약 8,400개 스타트업·벤처기업에게 총 2.2조원 규모의 자금을 추가로 공급”해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이 코로나19 이후 가속화될 디지털 新경제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정부가 징검다리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