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소·과일 장바구니 부담 던다 ‘프로젝트 컬리 프레시’

0

마켓컬리가 채소·과일의 가격과 안정성을 검증해 판매하는 ‘프로젝트 컬리 프레시365(Project Kurly Fresh 365, 이하 KF 365)’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KF 365는 구매 빈도가 높은 양파, 감자, 사과, 바나나 등 기본 채소와 과일을 365일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하되 잔류 농약 검사를 통해 안전성을 검증해 판매하는 프로젝트다.

컬리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그동안 마켓컬리에서 판매해 온 프리미엄 상품 외에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에서 흔히 구매하던 품질의 상품군을 판매”한다며 “높아지는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덜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KF 365는 먼저 매월 시즌과 수요를 고려해 고객들이 해당 시기에 가장 필요로 하는 상품들을 선정한다. 4월에는 국산 무농약 콩나물과 무, 깐마늘, 깐대파, 애호박, 감자, 양파, 흙당근, 시금치, 새송이버섯 등 채소류와 바나나, 사과 등 과일류 총 13가지 상품을 컬리 프레시 365 상품으로 선정했다. 이렇게 선정된 상품들은 매주 주요 온라인 마트 가격 상황을 확인해 탄력적으로 가격을 조정, 해당 시기 최선의 가격으로 판매한다.

마켓컬리는 선정된 상품들을 좋은 가격에 제공하는 것뿐 아니라 안전성에 대한 검증도 실시한다. 채소와 과일의 시료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공인 인증 분석 기관에 의뢰해 잔류농약 320종에 대한 적합성 여부를 검사한다. 적합성 기준은 2019년부터 농약의 안전한 사용과 농산물 안전성 확보를 위해 전면 시행된 농약허용물질관리제도(PLS)에서 설정한 기준치를 적용한다.

해당 기준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농산물에 남아있는 농약을 매일 평생 섭취해도 건강에 영향을 주지 않는 수준의 잔류량으로 설정했다. 이 기준은 씻거나 조리하기 전의 상태를 기준으로 설정하기 때문에 세척, 가열 조리 시 잔류농약이 더 많이 제거되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컬리는 해당 상품의 잔류농약 시험성적서를 공개해 고객들이 직접 안정성을 확인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는 “집에서 밥을 먹는 비중이 늘며 치솟는 장바구니 물가와 함께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걱정도 가중되고 있다”며 “1년 내내 가장 좋은 가격으로 안심하고 드실 수 있는 상품을 제공하는 마켓컬리의 ‘프로젝트 KF365’를 통해 먹는 고민과 부담을 조금이나마 더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