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유치한 세줄일기 “하반기 해외 시장 진출 본격화”

0

윌림이 스트롱벤처스, 디캠프로부터 프리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윌림은 일기SNS 세줄일기를 개발한 스타트업이다. 세줄일기는 글 3줄과 사진 1장으로 쓰는 익명 기반 소셜 일기 앱. 2017년 선보인 이후 3월 기준으로 100만 이상 다운로드했고 월 20만명이 사용 중이다. 세줄일기는 공개나 비공개로 설정할 수 있고 공개된 일기는 공유해 구독, 공감 등을 표현하면서 감성을 소통할 수도 있다. 회사 측은 익명의 힘을 빌려 아픔이나 고민, 솔직한 감정을 담은 감성 콘텐츠 비율이 60%에 달한다고 밝혔다.

윌림은 지난 2월 세줄일기를 책으로 만들 수 있는 인쇄 서비스 베타 버전도 선보였다. 누구나 간편하게 책을 제작할 수 있어 2주 만에 1,000명 이상 사용자가 몰렸다는 설명이다. 같이 쓰는 일기 기능도 지원해 커플일기, 육아일기 수요도 기대하고 있다. 윌림은 매달 일기책 인쇄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배기홍 스토롱벤처스 대표는 “수많은 SNS가 시장에 존재하지만 나만의 고민, 나만의 생각, 나만의 감정을 타인 눈치를 신경 쓰지 않고 쉽고 편하게 기록할 수 있는 SNS는 없다”며 “현대인이 더 외롭게 고립되고 가식적이 되는데 세줄일기에서 가능성을 봤으며 일기 형태로 이 문제에 접근하는 시도가 신선했다”는 말로 투자 이유를 설명했다.

배준호 윌림 대표는 “매년 2배 이상 성장세와 글로벌 확장 가능성으로 후속 투자가 이뤄졌다”며 “5월말 주제별 같이 쓰는 일기를 통해 공통 관심사를 가진 사람끼리 일기로 소통하는 커뮤니티 문화를 만들고 하반기에는 미국과 일본, 대만 등 해외 시장 진출로 일기SNS를 넘어 전 세계를 대표하는 마인드풀니스(Mindfulness) 플랫폼을 만드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About Author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