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신규 벤처투자 전년比 4.2%↓

올해 1분기 신규 벤처투자가 7,463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7,789억원) 대비 4.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23일 1분기 벤처투자 실적을 발표하고 투자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기관출자자 등 주요 벤처투자 생태계 구성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중기부는 1분기 투자 감소에 대해 코로나19 여파로 우려했던 것에 비해 비교적 양호한 감소 수치라고 평가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유망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바이오·의료와 정보통신(ICT) 서비스 분야 투자는 오히려 증가했다. 바이오·의료 기업에 대한 1분기 투자액은 2,244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1,700억원) 대비 32.0% 증가했으며 정보통신 서비스 분야도 지난해 동기 대비 21.9% 증가했다. 반면 영상·공연·음반(58.5%↓)과 유통·서비스(39.2%↓) 분야는 영화·방송 제작 감소, 비대면 온라인 유통 증가 등에 따라 지난해 동기 대비 30% 이상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신규 벤처펀드는 올해 1분기 동안 5,048억원이 결성됐으며 지난해 동기(6,414억원) 대비 21.3% 감소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펀드 결성을 위한 출자자들의 대면 회의(미팅)가 대부분 연기되고 불확실성 증가에 따라 투자심리가 위축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벤처투자 실적 발표와 함께 열린 간담회에는국민연금, 과학기술공제회, 노란우산공제회, 군인공제회 등 기관출자자와 산업은행, 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미래에셋대우증권, KB증권 등 벤처투자 시장에 자금 공급 역할을 하는 기관 투자자가 자리했으며, 벤처캐피탈협회, 벤처기업협회, 코리아스타트업포럼, 글로벌 벤처캐피탈 등 투자 시장 참여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박영선 장관은 1분기 벤처투자 실적과 함께 지난 4월 8일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한 벤처투자 인센티브 패키지를 다시 소개하며 기관출자자들의 적극적인 출자를 요청하고 벤처투자 현장에 있는 기업 및 기관출자자들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위기가 기회라는 생각을 가지고,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과 스마트 대한민국을 위해 기관투자자들과 벤처캐피탈이 적극적으로 투자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