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스타트업코리아, 초기 스타트업 위한 ‘시드프로그램’ 국내 론칭

글로벌 벤처캐피털 500스타트업(500 Startups)이 한국 진출 5주년을 맞아 초기단계 기업들을 대상으로 하는 ‘시드프로그램(Seed Program)’을 한국에서 처음으로 론칭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2015년 500스타트업이 한국 펀드를 첫 론칭한 이후 한국에서 진행되는 첫 번째 공개모집으로 5월10일 자정까지 지원접수를 받는다.

시드프로그램은 예비창업자나 초기단계 스타트업을 선발해 1억5,000만 원의 투자와 500스타트업만의 성장지원을 받는 3주 과정의 프로그램이다. 10년 이상 실리콘밸리를 비롯해 멕시코 등 500스타트업 진출 국가에서 운영됐지만 한국에서는 이번에 처음 진행된다. 최종 선발팀은 ▲1억5000만원 투자 (지분율 6% 취득) ▲투자계약은 조건부지분인수계약 또는 전환우선주로 체결 ▲3주간 실전형 육성 프로그램(제품, 마케팅, 그로스, 리더십 등) ▲기타 지원 패키지 (아마존, 구글클라우드, 노션, 파이프드라이브, 세일즈포스, 에어테이블, 허브스팟 등) 등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소비재, 미디어, 핀테크, 모빌리티, 소프트웨어 등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이 지원 할 수 있으며 모집 분야에 제한을 두고 있지 않다.

시드프로그램 멘토단은 제품, 그로스마케팅, 세일즈, 매니지먼트, 리더십 등 분야에서 선발 기업들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예정이다. 제품최적화, 그로스 마케팅, 세일즈 파이프라인 구축, 해외 진출 전략, 수익모델, 후속 투자 전략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강도 높은 멘토링을 받게 된다. 500스타트업의 글로벌 투자경험과 네트워크를 활용해 전세계에서 최고 수준의 전문가들을 초청해 멘토단을 꾸릴 예정이며, 이들 다수가 창업가 출신이다.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둔 500스타트업은 한국 스타트업에 가능성을 발견하고 2015년 한국펀드를 론칭, 현재까지 누적 43개 한국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현재까지 전세계적으로 누적 2,400여개의 스타트업에 투자했으며 투자 포트폴리오에 포함된 18개 유니콘 기업들 중 3개 기업이 상장했고 특히 유니콘 기업 절반 이상이 미국 외 지역에 분포되어 있다.

500스타트업은 지난 5년간 한국에서 투자한 기업들만 대상으로 ‘시리즈A 프로그램’과 ‘프리-시리즈A 프로그램’을 운영해오고 있다. 피플펀드, 스푼라디오, 다노, 코멘토 등이 ‘시리즈A 프로그램’을 졸업했고, 뉴닉, 쿼타북, 세이브앤코 등이 ‘프리-시리즈A 프로그램’을 거쳤다.

임정민 500스타트업 파트너는 “실리콘밸리에서 지난 10년간 검증된 500스타트업만의 투자 및 성장지원 프로그램을 더 많은 한국의 창업가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공개 지원 방식의 시드프로그램 국내 론칭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신청과 관련된 사항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