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거래 앱 폭발적 성장…당근마켓이 1위

0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가 자사의 모바일 데이터 분석 플랫폼인 ‘모바일인덱스’를 통해 중고거래 앱 시장 분석 리포트를 28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중고거래 앱 시장이 역대 최대 기록을 갱신하며 폭발적으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중고거래앱 시장의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당근마켓은 11번가, 위메프, G마켓 등 쟁쟁한 커머스 앱들을 제치고 전체 쇼핑앱 카테고리 1위 쿠팡(397만명)의 뒤를 이어 2위에 올랐다.

4월 10일 기준, ‘당근마켓’의 일간 활성 사용자 수(DAU)는 156만명으로, 3위 ‘11번가’(137만명), 4위 ‘위메프’(109만명), 5위 ‘G마켓’(107만명) 순으로 높은 사용자 수를 기록했다. 전체 쇼핑앱 TOP5 중 중고거래앱은 ‘당근마켓’이 유일하다. 또 당근마켓은 중고거래앱 시장의 모든 분석 지표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3월 기준, 중고거래앱 사용률은 ‘당근마켓’이 67.6%로 가장 높았으며 ‘번개장터’ 57.2%, ‘헬로마켓’ 42.3%, ‘옥션중고장터’ 39.7%, ‘중고나라’ 32.5%가 뒤를 이었다. 1인당 평균 사용시간은 ‘당근마켓’이 3.16시간으로 분석됐으며 전 기간 동안 타 경쟁앱을 크게 압도했다.

중고거래 앱간 중복 사용률 현황에서도 ‘당근마켓’이 월등히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당근마켓’ 사용자의 타 경쟁앱 중복 사용은 미미한 반면, 타 경쟁앱 사용자의 ‘당근마켓’ 중복 사용은 절반에 가까운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주요 중고거래 앱 단독 사용률 현황에서도 ‘당근마켓’이 68.1%로, 2위 ‘번개장터’(11.9%)와 압도적인 격차를 벌이며 1위를 차지했다.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올해 3월 전체 중고거래 앱 사용자는 492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지난해 1월 대비 76% 증가한 수치로 주목된다.

중고거래 앱의 주요 사용자 층은 3040세대이며 전 세대에서 여성 사용자 비율이 남성 사용자 보다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세부 앱을 살펴보면 ‘번개장터’, ‘중고나라’, ‘헬로마켓’의 사용자 성비는 반반으로 거의 비슷한 반면, ‘당근마켓’은 여성 비율이 60.4%, ‘옥션중고장터’는 남성 비율 63.1%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세대에 따라 선호하는 중고거래앱은 달랐다. ‘번개장터’는 1020세대 사용자 비율이 37.8%에 달해 타 경쟁앱 대비 상대적으로 밀레니얼 세대의 선호가 높았으며, ‘옥션중고장터’와 ‘헬로마켓’은 40대 비율이 각각 39.2%, 30%로 가장 높았다. ‘당근마켓’, ‘중고나라’는 3040세대가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아이지에이웍스가 발표한 이번 중고거래 앱 시장 분석 모바일인덱스 리포트는 지난 5분기(2019년 1월~ 2020년 3월) 동안 안드로이드OS 사용자 기준으로 분석됐다. 자세한 내용은 모바일인덱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리포트는 이곳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