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면접 솔루션 ‘직감’ 3,000억 규모 채용 시장 바꾼다

0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오랜 기간 변화가 없던 일상이 바뀌고 있다. 인재를 선발하는 방식도 그중 하나다. 서류 심사와 면접을 거쳐 인재를 채용하던 기업도 비대면 방식을 도입하고 있다. 큐레잇은 한발 앞서 비대면 채용 서비스를 시작했다. 2019년 선보인 언택트 채용 플랫폼 ‘직감’이다. 직감은 서류 제출부터 면접까지 과정을 영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모바일 기반 서비스다.

박혁재 큐레잇 대표는 “1980년 도입된 일과라 채용제도가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지만 2020년은 그 어느 때보다 효율성을 중시하는 시대”라며 “기술을 접목해 채용 시장을 효율화하는 서비스”라고 소개했다.

직감에서 면접은 원웨이, 라이브 두 가지 방식으로 진행된다. 원웨이 방식은 구인자가 설정한 면접 질문에 구직자가 영상을 촬영해 지원하는 식이다. 간편하고 입체적인 검토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라이브 인터뷰는 최대 5명 면접자와 구직자 간 실시간 면접이 이뤄진다. 기업 내부 구성원이 구직자를 다각도로 검토할 수 있다.

채용 담당자는 HR 특화 기능을 통해 지원자를 관리한다. 구성원 간 면접 의견을 공유하거나 유관 부서와 협업, 기업 홍보 동영상도 특화 기능에서 해결할 수 있다. 화상 면접을 진행할 수 있는 여타 화상회의 솔루션 등과 다른 점도 이 부분이다. 박 대표는 “단순 영상 면접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회사 홍보부터 채용 담당자별 코멘트, 합격·불합격 메시지 전송, 인재 검색 등 채용에 특화한 서비스”라고 강조했다.

서비스 출시 이후 스타트업, 중소, 중견 기업 230곳과 4,000명 구직자가 직감을 이용하고 있다. 특히 인력 이동성이 큰 산업 분야에서 강점이 있다고 봤다. 주로 콜센터, 플랫폼, 서비스 직군 등 인재 채용 빈도가 높아 더 많은 효율성을 추구하는 분야다. 이 중 콜센터는 전체 채용 규모가 매달 1,200명 규모다. 올해 직감에서는 한 달 평균 350명이 면접을 봤다. 이외에도 대면 영업, 서비스 직군을 포함해 한 달에 7~800회 비대면 면접을 진행한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예상치 못했던 회사들에서도 문의가 오고 있다는 게 박 대표 설명이다. 최근에는 한 공기업이 직감을 통해 200여 명 비대면 채용을 진행했다. 박 대표는 “기존 채용에 특화된 영상 면접이나 언택트 채용 절차를 서비스 내에서 일괄적으로 진행 할 수 있는 서비스가 없다 보니 문의가 많이 들어오는 편”이라며 “코로나19 사태로 대면이 꺼려진 상황에서 ‘언택트’는 보완이 아닌 필요수단으로 이용되고 있어 직감 역시 다방면으로 서비스를 검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직감은 3,000억 원 규모 수시 상시 채용시장을 겨냥한다. 수시 상시 채용은 별도 대규모 광고, 신입 교육비 없이 바로 인재를 투입할 수 있어 기업들도 이 같은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이다. 박 대표는 “채용 트렌드 변화에 맞춰 담당자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채용 절차를 운영할 수 있는 서비스가 더욱 필요해질 것”이라며고 내다봤다.

일본에서 학업을 마친 박 대표는 IT 대기업과 스타트업에서 창업을 준비했다. 그러던 중 ‘삶에서 변하지 않는 것들’에서 사업 기회를 봤다. “오랜 시간 그대로인 영역이 달라진다면 이전에 없던 혁신을 불러올 수 있을 것으로 봤다” 박 대표는 “‘직감’의 사전적 의미처럼 비대면으로 이력서에 표현할 수 없었던 구직자의 모습을 영상 기능을 통해 전달한다”며 “시공간 제약을 받지 않고도 입체적으로 면접을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관점이 새로운 생활 창조하는 세상 되길” 박 대표는 “회사와 구직자가 소통하는 방법이 환경이나 배경에 구애받지 않고 연결되는 세상을 꿈꾼다”고 전했다. 큐레잇은 효율에 초점을 맞추고 기존 대면과 수기로 진행됐던 채용 과정을 비대면으로도 가능하게 한다는 계획이다. 나아가 단순 비대면 영상면접 서비스가 아닌 구직자를 위한 플랫폼으로 고도화한다는 구상이다. 추후 직감에는 기존 DB를 활용한 인재검색 및 추천 기능이 추가될 예정이다. 박 대표는 “현재는 채용 절차를 가속화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면 다음 단계는 ‘알맞은’ 정보로 채용 단계로 나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