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삼 구독 시대 연다 “삼의 이로움을 즐기시오”

0

“산삼이 뭔지는 초등학생도 안다. 전래동화에도 등장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산삼을 일상에서 볼 수 있다는 생각은 쉽사리 하지 못했을 거다. 삼이오를 접하기 전까지는.” 허범석 삼이오 대표가 말했다. 허 대표는 지난 4월, 산삼 구독 서비스 ‘삼이오’ 공식 출범을 알렸다. ‘삼으로 이로음을 즐기시오’라는 뜻을 담아 매주 월요일 집 앞으로 산삼을 배송하고 있다.

구독자가 받아보는 건 산양산삼이다. 산삼은 산에서 나는 삼 종류 중 하나로 그중에서도 산양산삼은 산삼 씨앗을 깊은 산 속에 뿌려 자연 상태에서 키운 삼을 일컫는다. 삼이오는 매 주말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 일대 산 23만 평에서 산삼을 채취한다. 허 대표는 구독모델을 도입한 이유에 대해 “꾸준히 복용해야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삼이오가 제공하는 산삼은 모두 정 7년근이다. 야생 환경에서 생존하면서 삼이 면역 물질을 합성해 만드는 데 대개 7년 이상을 고가로 취급한다. 허 대표는 “농장에서 단골 직거래가 전체거래의 95%를 차지하는데 구할 수 있는 건 5~6년 근이 가장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7년근부터는 생존율이 급격히 떨어지기 때문. 그만큼 희소하다 보니 5~6년 산이나 중국산으로 둔갑해 소비자 입장에서는 피로도가 쌓인 시장이기도 하다.

허 대표는 7년근 산삼을 신선하게 공급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돼 있다고 자신했다. 박태양 삼이오 부대표는 3대째 심마니 집안으로 경기도 용인 일대에서 산삼을 재배해왔다. 재배산지에 어림잡아 500만 뿌리 이상 보유하고 있어 수급에는 문제가 없다고 봤다. 스타트업 멘토와 멘티로 만난 두 사람은 “3대째 종자 개량과 재배 노하우가 축적돼 있어 7년 근 생존율이 높고 질을 담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구독형과 더불어 정찰제로도 판매한다. 고객 흥정 능력과 판매자 인심에 기대왔던 기존 구매 방식에서 벗어나 좀 더 편리한 구매 경험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현재까지 주 고객은 3040이다. 주로 명절이나 특별한 날 선물용으로 찾는다. 허 대표는 “이보다 더 좋은 선물이 없다”고 덧붙였다. 사람마다 개인차는 있지만 삼을 꾸준히 복용하면 면역력 강화 등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산삼은 삼 종류에 함유한 진세노사이드 성분을 홍삼, 인삼보다 많은 양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땅에서 캔 산삼을 뿌리 상태로 선보이고 있다. 추후 섭취가 용이한 형태로 제조, 판매할 예정이다. 산삼 농축액을 가공한 기능식품, 산삼 차, 담금주 등 다양한 상품군도 출시를 앞두고 있다. 허 대표는 “원재료에서 뽑아낼 수 있는 진세노사이드 함량이 높아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산삼 가공 제품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중소벤처기업부 예비창업패키지에 선정, 지원금 예산으로 올해 하반기 시제품을 완료하고 가공식품을 올해 추석에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대표 산삼 브랜드로 자리잡을 것.” 국내에 산삼 구독 서비스를 도입한 허 대표는 양천 허씨 36대 손으로 20대손 허준을 선조로 두고 있다. 허준은 동의보감에 산삼(심)을 소개한 인물이기도 하다. 허 대표는” 운명이자 인연인 산삼을 아이템으로 제품과 가격 경쟁력을 갖춘 브랜드로 산삼 대중화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