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명 바꾼 홈즈컴퍼니 “1인가구 주거 서비스 혁신 나설 것 “

미스터홈즈가 회사명을 ‘홈즈컴퍼니’로 바꾸고 1인가구 주거 서비스 혁신 기업으로 도약한다고 18일 밝혔다.

기존 사명인 미스터홈즈는 자회사인 부동산 중개 법인 사명으로 사용한다. 홈즈컴퍼니는 프롭테크 기반 부동산 개발과 임대관리 모기업으로서 운영된다.

이번 사명 변경은 기업형 공유주택으로 시작해 개발, 중개, 운영까지 확장해온 사업 분야와 성장 비전을 반영하고, 코로나19로 앞당겨진 비대면 시대 등 급변하는 산업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결정됐다.

홈즈컴퍼니는 사명 변경을 계기로 혁신적 주거 서비스 모델 및 IT 시스템 구축에 집중할 방침이다. 다년간 주거 상품을 운영해온 노하우를 토대로 주택임대업과 숙박업을 접목한 새로운 사업 모델을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하반기부터는 충무로 일대에서 착수하는 주거 및 숙박이 결합된 공간 프로젝트의 운영을 맡아 기획 단계부터 참여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호텔 등 숙박 분야와의 협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설명이다.

IT 서비스 개발을 통해 운영효율과 고객만족도를 높이는데도 힘쓴다. 단순 주택 운영을 넘어 임대인과 임차인이 앱을 기반으로 계약관리, 납부관리, CS 대응 등을 할 수 있는 임대관리 솔루션, 1인가구 생활서비스를 모아 제공하는 멤버십 서비스를 연내 출시할 예정이다.

홈즈컴퍼니는 본격적인 사업 확장을 위해 투자 유치도 적극적으로 진행한다. 이미 기존 투자자들이 후속 투자를 결정했으며, 그중 신한캐피탈의 경우 글로벌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인 스파크랩과 공동으로 조성한 ‘신한 오퍼튜니티 제1호 투자조합’의 1호 투자 대상으로 홈즈컴퍼니를 선정했다. 홈즈컴퍼니는 연내 100억~150억 원 규모의 시리즈B 후속 투자 유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태현 홈즈컴퍼니 대표는 “1인가구를 위한 새로운 주거상품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라이프스타일 디벨로퍼’로서 한 단계 도약하고자 사명을 변경하게 됐다”며 “기존에 없던 혁신적인 주거 서비스로 임대인, 임차인, 지역 주민, 기업 고객, 제휴 기업 모두가 상생하는 새로운 주거 생태계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