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보어드바이저 파운트, 150억 투자 유치

디지털 자산관리 플랫폼 파운트가 LB인베스트먼트, 산업은행, 스틱벤처스, 더웰스인베스트먼트, 스마일게이트, 한국성장금융 등으로부터 총 150억 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파운트의 누적투자액은 200억 원을 넘어섰다. 투자금은 신규 R&D 인력 채용을 통한 AI(인공지능) 전문인력 확대, 로보어드바이저 시스템 고도화 등 기술력 강화에 집중 투자된다.

파운트는 투자자 개인에게 꼭 맞는 최적의 포트폴리오를 추천 및 운용해주는 인공지능 자산관리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개인의 투자성향에 따라 커스터마이징된 포트폴리오(펀드/ETF/연금)에 최소 10만원부터 투자 가능하며 AI(인공지능) 기반의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한 펀드추천 및 리밸런싱은 물론 글로벌 이슈 분석 등 정기적인 투자 리포트 발간까지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개인 외에도 파운트는 여러 금융기관에 로보어드바이저 솔루션을 제공 중이다.

우리은행, 흥국생명, 유진투자증권 등 대형 금융기관에 고도화된 로보어드바이저 알고리즘, 구조화 금융상품 알고리즘, 변액보험 사후관리 솔루션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다수의 금융기관과 로보어드바이저의 추천을 받는 금융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현재까지 총 19개 금융기관에서 1.4조 원을 운용 중이다.

올해 서비스 런칭 예정인 메트라이프 생명보험, 대구은행 등까지 포함하면 국내 금융기관에서 파운트 솔루션으로 운용될 자산규모는 총 1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파운트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엔진 ‘블루웨일’은 세계 각국의 경제 데이터 및 시장지표 450여개를 조합해 5만 2천개가 넘는 시나리오를 분석한 결과로 산출한 파운트 마켓스코어를 기반으로 글로벌 경기흐름에 유기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안정적인 투자성과를 올린다.

이현석 스틱벤처스 수석심사역은 “사실상 제로금리 시대로 접어들며 더 이상 은행 예∙적금에 기댈 수 없게 되면서 자산관리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도 증가와 함께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의 본격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파운트는 B2B와 B2C를 아우르는 서비스와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고 로보어드바이저 업계 1위 AUM 및 레퍼런스를 확보하고 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돼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영빈 파운트 대표는 “전문적인 자산관리를 낮은 수수료의 인공지능으로 가능하도록 함으로써 누구나 평생소득이 평생소비를 앞서는 경제적 자유를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파운트의 목표”라며 “고액자산가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맞춤형 포트폴리오 자산관리 서비스를 누구나 받을 수 있도록 국내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