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형 혁신으로 가능성 엿봤다… K-핀테크 위한 협력 필요”

0

코리아핀테크위크2020이 28일 온라인에서 막을 올렸다. 핀테크 인식과 투자 활성화, 글로벌 핀테크 기업 교류 등을 위해 지난해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는 코리아핀테크위크는 올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특별 세션 주제는 핀테크 분야 핵심 트렌드인 ‘개방형 혁신(open innovation)이다.

‘한국 핀테크 스타트업 성공 사례와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을 다룬 특별세션에는 정유신 한국핀테크지원센터 이사장과 패트릭윤 비자코리아 사장, 황승익 한국FCN 대표, 김형우 모바일퉁 대표이사가 참가했다.

출처=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0 홈페이지 갈무리

참가자들은 핀테크를 활용한 금융 사업 선진화를 위한 제언과 생태계 확대를 위한 협업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한국NFC와 모바일퉁은 지난해 비자가 개최한 핀테크 공모전과 코리아핀테크위크에 참여하면서 인연을 맺었다. 모바일 환전 플랫폼 트래블월렛을 운영하는 모바일퉁은 비자와 협업해 서비스를 출시했다. 한국NFC는 비자에서 주최한 공모전에서 참가 기업 중 유일한 결제 파트너로 합류했다.

오픈이노베이션으로 만난 3사는 “기대한만큼 협업을 이뤘다”고 평했다. 김형우 모바일퉁 대표는 “우리가 당면한 문제를 해결해줄 수 있는 파트너를 만나 오랜 기간 구상한 상품을 선보일 수 있었다”며 “상품 시장 진입을 이끌어낸 계기”였다고 설명했다. 황승익 한국NFC 대표 또한 싱가포르 비자 인터내셔널에 자사 제품을 소개하는 등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해외 시장 진출 물꼬를 텄다.

패트릭 윤 비자코리아 사장은 “60년 전 비자 또한 세계 최초의 핀테크 회사로 볼 수 있다”며 핀테크 사 협업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이유를 밝혔다. 패트릭 윤 비자코리아 사장은 “네트워크를 하나로 안전하게 연결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곳이 핀테크 기업”이라며 “핀테크 기업이 많이 나오고 금융 생태계와 네트워크가 성장, 핀테크와 카드사 모두 커갈 수 있는 협력모델을 만드는 게 우리의 역할”이라고 짚었다.

또 패트릭 윤 비자코리아 사장은 “금융 시장 중심의 K-핀테크가 만들어져서 해외 투자자와 회사도 한국 운영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면 좋겠다”고 제언했다. 이를 위해 필요한 건 금융 생태계 구성원 간 협력이다. 패트릭 윤 비자코리아 사장은 “비자 뿐 아니라 네트워크 운영 차원에서 할 수 있는 회사 모두가 협력해야 한다”며 “다양한 포럼을 통해 도움이 될 수 있는 파트너십을 만드는 게 핵심”이라고 짚었다.

국내 핀테크 생태계 환경에 대한 제언도 이어졌다. 황승익 한국NFC 대표는 제도 시행 이후 소통 채널이 중요하다고 짚었다. 금융위는 지난해 4월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정했다. 지난 1년 간 106건에 달하는 혁신 금융 서비스가 빠르게 사업화 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한국NFC 역시 혁신금융서비스에 지정되면서 사업자등록증이 없어도 개인간 카드 결제가 가능한 페이앱 라이트 서비스를 출시했다. 일반 개인도 스마트폰만 있으면 본인인증 후 신용카드 결제를 받을 수 있는 서비스로 그동안은 사업자 등록을 마친 사업자만 가능했던 일이다. 황 대표는 “혁신금융서비스를 여는데 성공하고 노력하는 것을 잘 알고있다”며 “금융 당국과 기업 간 소통 창구 역할을 한국핀테크지원센터가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은 “정책 당국이나 제도를 시장에 전달해 뿌리내릴 수 있도록 돕고 시장 의견을 정책 제도에 반영하는 것이 센터의 역할”이라며 “양적인 측면뿐 아니라 질적인 면에서도 (소통이) 가능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김형우 모바일퉁 대표는 핀테크 스타트업에 고른 기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큰 기업에 혜택이 집중되다보니 조그만 회사는 아이디어를 실현하지 못하고 사장되는 경우를 보게 된다”며 “큰 기업을 위주로 지원하는 면이 효율성 측면에서 맞지만 신생기업이지만 아이디어와 기술 하나로 세상에 좋은 서비스를 내놓으려는 회사에 일정 부분 기회를 주면 좋겠다”고 제언했다.

한편 온라인 코리아핀테크위크에서는 개방형 혁신을 주제로 한 5개의 특별세션과 온라인 전시장, 채용관, 이벤트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오프라인 박람회와 유사하게 구현된 온라인 전시장은 6개관, 150개 부스에서 디지털 콘텐츠를 전시 중이다. 이 중 핀테크 스타트업관에는 지급·결제·해외송금, 크라우드펀딩·P2P, 보안·인증 등 분야별 업력 5년 이내인 스타트업 46곳, 핀테크 스케일업관에는 업력 5년 이상 핀테크기업 25곳이 부스를 꾸렸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