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일과 생활이 균형을 이루는 곳 ‘스페이스 살림’

0

“여성의 일과 생활이 균형을 이루는 공간이 될 것.” 강현숙 서울여성재단 스페이스 살림 추진 단장은 “일하는 여성의 건강한 성장과 생활을 보여줄 수 있는 쇼룸같은 공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대방동 옛 미군기지 부지에 여성을 위한 혁신 공간이 생긴다. 지하 2층, 지상 7층 규모로 지어지는 여성가족 복합공간 ‘스페이스 살림’이다. 강 단장은 “이 일대는 과거 여성 노숙자를 관리하던 시설이 있었던 곳”이라며 “이후 여성 성평등을 지원하는 서울여성플라자가 생기고 이어 여성 혁신기업을 지원하고 여성의 일과 생활을 위한 살림이란 공간이 생겨 의미가 특별하다”고 설명했다.

9월 말 개소를 목표로 현재 공사가 한창인 살림은 마을을 컨셉으로 지어지고 있다. 골목 사이로 펼쳐지는 작은 마을들을 통해 비움과 채움의 조화를 추구한다는 설명이다. 광화문 광장 부지 규모로 면적은 매우 넓은 반면 공간 사이에 유휴공간을 둬 일을 하면서도 휴식의 여유를 느낄 수 있게 조성했다. 또 개별공간끼리는 붙어 있으면서도 방해받지는 않는 구조로 조성, 한 곳에 방을 몰아 넣지 않고 걸으면서 둘러볼 수 있는 마을 컨셉으로 구성했다.

강 단장은 “공원 같은 공간을 만들고자 했다”며 “여성 스타트업들이 주도하는 라이프 스타일를 소개하고 시민도 함께 이를 경험할 수 있는 공간 플랫폼으로 구성했다”고 덧붙였다.

건물은 7층까지 사용할 수 있지만 3층부터 7층까지는 유료로 이용할 수 있는 연수시설 그리고 옥상텃밭과 야외공연장이 자리하고 있다. 이를 제외하면 실질적으로는 지하 2층부터 2층까지 4개층이 스타트업 입주공간, 카페, 서재, 아기 쉼터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강 단장은 “아빠 사무실에 놀러가는 아이들은 있어도 엄마 사무실에 놀러가는 아이는 없다”며 “일하는 여성이 ‘엄마가 일하는 곳이야’라고 데려올 수도 있는 곳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늘 말로는 여성이 일을 하는데 이렇게 해야 하고 저렇게 해야 한다고 하지만 균형 잡힌 무엇인가를 시도하려고 보면 현실적으로는 동작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살림에서는 그 균형을 맞춘 여성들이 많아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살림은 여성 스타트업만을 위한 입주 공간도 제공한다. 입주사는 3차에 걸쳐 모집하고 현재는 1차 모집이 진행중이다. 3차까지 총 50여개 팀을 선발할 예정이다. 선발조건은 매 회차 다르다. 1차는 성장형으로 5,000만원 이상 투자유치에 성공한 여성기업만을 선발한다. 어느 정도 성과를 창출한 기업을 입주시켜 초기 여성 기업의 성장을 돕겠다는 취지다. 2차에는 성별 제한이 없는 일반형 트랙과 여성 소상공인과 개인사업자를 위한 매장형 트랙을 선발한다. 1층에 들어서는 편집매장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매장형 기업을 기다리고 있다.

3차는 커뮤니티형으로 다른 차수보다는 적은 수의 팀을 선발한다. 강 단장은 “여성과 관련된 분야가 아니어도 심사기준에 불이익은 없다”며 “다양한 분야의 기업이 지원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선발된 입주기업은 지하 2층부터 2층에 위치한 일반사무형 공간과 작업장형 공간을 제공 받으며 평가를 통해 최대 2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강 단장은 “여성 창업가를 만나보면 선배 창업자가 없어 네트워크도 부족하고 여성심사역이 상대적으로 적어 투자 유치에 있어서도 한계가 존재한다고 토로한다”라며 “이곳에서는 네트워크 부재 등 아쉬운 부분을 풀어내고 서로 성장할 수 있는 관계를 맺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살림에서는 주기적으로 네트워크 행사 및 창업가를 위한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강 단장은 “장기적으로 여성이 만드러낸 브랜드, 비즈니스가 이곳에서 1,000개까지 늘어나기를 바라고 있다”며 “이와 더불어 공기관이 운영하는 공간은 활성화가 되지 않는다는 편견을 깨고 누구에게나 문턱이 없는 공간, 시민들이 쉴 수 있고 스타트업이 창업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