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 창업가가 ‘덜’ 고생하는 환경 만들 것”

0

45세, 자본금 5천만 원, 동료 5명으로 시작했다. 스타트업하려는 생각은 하지도 않았다. 32세에 대기업 임원이 됐지만 이후 재취업이 되지 않았다. 무료로 임대하는 사무실에 터를 잡고 중고가구를 들였다. 바이오, 생명공학 개념이 희박할 당시 제약산업을 떠올렸다. 고령화 시대가 오고 있는 게 눈에 보였다. 동료들에게 사업 아이디어를 말하고 ‘바이오 사업’을 하자고 결정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30분이었다. 20년이 흐른 지금 이 기업은 6월 기준 시가총액 62조 원으로 성장했다. 셀트리온 이야기다.

“우리때보다 성공확률을 높이고 더 많은 후배가 높이 올라올 수 있도록 하겠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말했다. 23일 넥스트라이즈2020 발표 무대에 오른 서 회장은 현장을 찾은 후배 창업자를 대상으로 셀트리온 창업 스토리와 노하우를 전했다. 서 회장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는 기존 산업도 경쟁력을 가져야 한다”며 “새로운 사업가가 계속해서 꿈틀거리고 나와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회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 전 세계는 위기를 맞았지만 스타트업엔 기회”라고 짚었다. 이미 도래한 4차산업혁명 시기를 코로나19로 앞당겼다는 시각이다. 스타트업 입장에서는 아이디어를 내고 꿈을 실현하기 좋은 환경이다. 이런 상황에서 서 회장은 “상대적으로 코로나19 타격이 덜한 제약, 바이오, IT, 비대면은 과감한 투자를 통해 일자리를 만들고 코로나19 영향을 받은 업종은 정부와 기업, 근로자가 하나가 돼서 고용을 지키는 슬기로운 대타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후배 창업가를 위한 조언도 이어졌다. 서 회장은”고생하지 않고 성공하는 건 없다”며 “성공하고 싶다면 고생을 즐기라”고 전했다. 국내 바이오산업을 이끌고 있는 셀트리온도 고생길을 걷던 적이 있었다. 금융 기관에서 자금 융통이 어려웠던 데다 에이즈 백신 개발 실패를 겪었다. 위기 속에서 ‘꿈속에서 사업 안 하는 꿈만 꿨다’던 서 회장은 전 세계 최초 바이오시뮬러 개발로 반등에 성공했다.

서 회장은 “누가 시켜서 고생하는 게 아니라 성공의 과실을 얻겠다는 사람이 고생을 선택한 것”이라며 “전 세계 3천 명의 셀트리온 구성원, 이들의 가족만 1만 명으로 이들이 행복한 걸 보면 고생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느낀다”고 덧붙였다.

“고마워하고 미안해하라” 성공 비결에 대한 서 회장의 답이다. 실력을 갖추는 건 기본이다. 서 회장은 “중요한 건 주변 사람들이 창업가를 도와주는 것을 고마워하고 실수를 했다면 미안한 생각을 가지는 것”이라며 “스타트업 기업가는 옆에 도와주는 사람이 많아야 성공한다. 여러 사람이 도와주고 싶게끔 생각하고 행동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스타트업 간 연대 또한 강조했다. 아이디어를 결합하면 더 좋은 아이디어가 나오고 기술 융합이 스타트업에 더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서 회장은 “기업은 융합이 어렵지만 스타트업이 유연성 강점을 가지고 있다”며 혼자 하면 2% 부족하지만 많은 사람과 결합하면 시너지가 생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 회장은 ‘다음 세대를 위한’ 단계에 주목했다. 서 회장은 “돈을 벌고자 한다면 실패하지 말고 죽을 각오로 살아남아라. 돈도 벌고 애국심도 가져보라”며 “내 나이가 됐을 때 여러분 후배에게 우리 세대는 떳떳한 세대였다는 얘기를 할 수 있다고 하면 우리 세대보다 여러분 세대가 나은 세대라고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장에서 후배 창업가를 위한 네트워크, 투자 등 지원을 약속한 것도 이런 맥락이다.

서 회장은 “먼저 길을 걸어갔던 선배로서 후배들이 최소한 나보다는 덜 고생하도록 아이디어를 내거나 크레딧을 빌려주거나 네트워킹을 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우리나라에 더 많은 후배가 우리때보다 성공확률을 높이고 더 올라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강단에서 발표를 이어가던 서 회장은 무대 아래로 내려왔다. 후배 창업가와 지근거리에서 이야기를 전하던 서 회장은 한 후배 창업가를 불러세웠다. 서 회장은 후배 창업가에 마이크를 건네고 회사명과 직원 수, 자본금 등을 묻고는 이 자리에서 깜짝 투자 지원을 약속했다. 서 회장이 투자를 약속한 기업 ‘고차원’으로 자본금 6천만 원으로 시작한 3개월 차 스타트업이다. 서 회장은 “(사업) 하다가 힘들면 찾아오라”며 “(자본금인) 6천만 원까지 투자해주겠다. 성공하거든 성공했다고 얘기하라”고 당부했다.

서 회장은 “다른 업종은 몰라도 생명공학은 책임지고 육성하겠다”며 현장에서 생명과학, 바이오 분야 기업 지원도 언급했다. 선배 창업가로서 응원의 말도 잊지 않았다. “내가 먼저 길을 가고 여러분이 뒤에 왔을 뿐 우리는 같은 길을 가는 동지다. 여러분 모두 힘내시길 바란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