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 수출 간담회 “한국 콘텐츠 붐… 협업 물꼬 트자”

0

“코로나19 이후 일본 현지에서 한국 드라마가 인기를 얻고 있다. 팬층도 두터워지는 추세다” 쿠보타 사토시 아마존 재팬 영화제작부 부장이 말했다. 쿠보타 사토시 부장은 30일 열린 화상 수출상담회에 참여해 코로나19 이후 일본과 한국 콘텐츠 동향에 대해 전했다.
이날 열린 화상수출상담회에는 ▲방송 ▲게임 ▲실감콘텐츠 ▲캐릭터 ▲만화 분야 총 35개 국내 기업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일본,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4개국 50개사 바이어와 방영권·전송권 판매, 리메이크, 공동제작, 라이선싱 등에 관한 1:1 상담을 진행했다.
화상 간담회에는 일본 내 콘텐츠 담당자와 국내 기업이 참여해 각국 동향과 요구 사항을 공유했다. 일본 측 참가자에 따르면 국내와 마찬가지로 일본 역시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티비를 포함, 아마존 등 OTT 플랫폼 이용률이 늘었다. 쿠보타 사토시 부장은 “원래도 한국 드라마를 보는 경향이 있었지만 넷플릭스 등을 통해 한국 드라마를 보는 경향이 늘어나면서 여타 아시아 국가를 포함해 일본 역시 다시 한번 한국 드라마 붐이 올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국과 드라마 콘텐츠 공동 제작 고려하고 있다. 쿠보타 사토시 부장은 “한국 콘텐츠 중 두 작품 정도를 일본 드라마로 제작할 계획”이라며 “협업을 하게 될 경우 각본, 감독은 한국이 맡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드라마뿐 아니라 만화, 교육용 콘텐츠도 일본 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평이다. 만화출판기업 슈에이사 사이토 코타 부편집장은 “코로나 이후 촬영지가 줄어들면서 제작 분위기가 위축되기도 했지만 만화의 경우 신진 작가 등록수가 3배 정도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또 “일본 내부에서는 기생충을 비롯해 8090년 정서를 느낄 수 있는 콘텐츠가 관심을 끌고 있다”며 “웹툰, 한국드라마, 영화, 콘텐츠 등에 많은 관심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웹툰 제작사 씨엔씨레볼루션 이재식 대표는 화상 상담회에 참가해 “25년 간 만화와 웹툰을 만들어오면서 중국, 동남아, 미국, 유럽 등 수요가 있는 나라들과 소통은 많았지만 만화 강국인 일본과의 소통은 부족했다”며 “향후 만화 제작 능력이 뛰어난 일본과 공동 제작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오원석 CJ E&M 콘텐츠 비디오 본부 팀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해외 시장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사내 웹캡 등 화상 컨퍼런스콜 시스템 구축을 통해 중요한 미팅은 바이어와 화상으로 협의하고 있다”고 현 상황을 짚었다. 향후 OTT 플랫폼은 성장세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협업 가능성도 지속적으로 탐색한다는 계획이다. 오 팀장은 “OTT를 포함해 기존 미디어 플랫폼이 늘어나고 있고 해외, 국내 콘텐츠 수요도 증가하는 추세를 보면서 주요 고객과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콘진원은 이날 코로나19 시대 대응을 위한 ‘K-콘텐츠 비대면 해외진출 지원 3단계 로드맵’도 발표했다. 1단계는 이날 행사와 함께 ‘DISCOP 아프리카’ 등 온라인으로 전환된 해외 마켓에 대한 국내 기업들의 참가를 지원하는 한편, 해외비즈니스센터를 활용해 현지 바이어들과의 상시 수출상담을 주선할 방침이다.
2단계에는 올해 태국, 인도네시아, 러시아 등에서 진행할 예정이던 ‘K-콘텐츠엑스포’를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대상 권역을 넓힌다. 행사 개최지역 시장을 중심으로 지원했던 기존 행사의 한계를 극복할 계획이다. 3단계로는 자체 콘텐츠수출마케팅플랫폼인 웰콘(WelCon)에 온라인으로 ▲전시·마케팅 ▲상담 ▲투자유치 ▲콘퍼런스 등이 가능한 마켓 기능을 추가해 비대면 비즈니스가 새로운 일상으로 자리잡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응할 예정이다.
김영준 콘진원 원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업계 피해를 최소화하고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을 수 있도록 해외진출 지원사업의 방식 변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한류콘텐츠로 연관산업의 성장을 견인하는 신한류를 이끌 수 있도록 B2B뿐 아니라 B2C 행사도 온라인화하는 방안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