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대행 스타트업 ‘스파이더크래프트’ 시리즈A 투자 유치

0

배달대행 스타트업 스파이더크래프트가 시리즈A 단계에서 전략적 투자와 재무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13 밝혔다. 재무적 투자로는 현대기술투자, HB인베스트먼트, 키움인베스트먼트, 신한캐피탈, 패스파인더에이치 5곳이 참여했다.

이들 기관은 스파이더크래프트의 성장 속도와 배달 현장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높게 평가, 투자를 결정했다. 현장 전문가인 대표의 이색 이력이 투자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회사 측 설명이다.

유현철 스파이더크래프트 공동대표는 배달기사로 시작해 배달대행 기업 생각대로를 창업했다. 문지영 공동대표도 IT개발자로서 이륜차 기반 비배달 맛집 배달앱을 개발해 서비스를 운영한 있다.

비대면 문화 확산으로 배달서비스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는 것도 투자 결정에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투자기관은 초기 산업인 배달대행 시장에서 현장 경쟁력이 주도권을 것으로 판단했다. 스파이더크래프트는 이번 투자 유치를 기점으로 전국 사업확장과 경쟁력 강화를 추진한다. 배달 종사자들에게 음식배달 다양한 사업 기회를 부여, 추가 수익을 내도록 신규서비스를 개발하는 초점을 맞출 방침이다.

배달 현장의 목소리가 정부 정책에 반영되는 데도 앞장설 예정이다. 스파이더크래프트는 정부와 업계, 시민단체 등이 속한 코리아스타트포럼의사회적 대타협기구 참가, 배달 종사자 의견을 정책당국 등에 전달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앞서 스파이더크래프트는 6 블랙박스, 내비게이션 기업 팅크웨어와 팅크웨어의 지도 플랫폼 개발 자회사인 아이나비시스템즈로부터 전략적 투자도 유치했다. 이에 따라 스파이더크래프트는 서비스 출시 11개월 만에 전략적 투자와 재무적 투자를 동시에 성사시키게 됐다.

팅크웨어는 스파이더크래프트가 보유한 라스트마일 배송 기술과 서비스 노하우를 활용, 라스트마일 시장에 안정적으로진입하기 위해 투자를 결정했다. 아이나비시스템즈는 스파이더크래프트와 손잡고 모빌리티 사업을 본격 확장할 구상이다. 

스파이더크래프트는 지난해 2 설립해 같은 8 배달대행 플랫폼 영웅배송 스파이더를 출시했다. 현재 전국에 배달지사를 구축하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도 배송망을 지속 확장하고 생활편의 서비스를 비롯한 다양한신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다.

문지영 스파이더크래프트 대표는배달 종사자가 브랜드에 자긍심을 느끼며 일할 있는 라스트마일 기업을 만들겠다배달기사가 중심이 되는 스파이더 브랜드의 방향성을 계속 지켜가겠다 말했다.

유현철 대표는배송플랫폼 기업은 현장 노동자의 불편을 기술로 해소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초심을 잃지 않고 현장에서 직접 소통하며 배달 종사자 모두에게 인정받는 기업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덧붙였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