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디즈, 서포터 보호 정책 강화…제품 하자 발생 시 직접 개입

0

와디즈가 펀딩 제품에서 하자가 발생한 경우 플랫폼이 직접 개입해 펀딩금을 반환한다고 4일 밝혔다.

와디즈가 펀딩 제품 내 하자에 대해 보다 적극 개입하는 강화된 환불 정책으로 펀딩 제품 내 하자가 소비자기본법에 따라 객관적으로 인정될 경우 와디즈가 직접 펀딩금을 반환한다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한다. 성숙한 크라우드펀딩 시장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펀딩에 참여하는 서포터를 보호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기존 펀딩 프로젝트 내 스토리 상 표시된 광고 내용과 배송 이후 받은 제품이 현저히 다른 경우에 대해 펀딩금 반환이 이뤄졌다면, 앞으로는 단순 하자에 대해서도 와디즈가 직접 판단해 반환한다. 개별 제품 하자에 대해 중개업자인 와디즈가 자율적으로 정책을 수립해 서포터 불만에 책임을 지겠다는 의지를 담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번 심사 정책은 펀딩의 특성을 반영하여 메이커가 자체 기획하고 개발한 내용인지 여부와 외관 심사를 강화하는데 방점을 두고 있다. 다만 시제품 만으로 양산 자금을 미리 조달할 수 있는 크라우드펀딩의 본질이 훼손되지 않도록 메이커에 대한 선정산 방식은 계속 유지할 방침이다.

아울러 서포터들의 혼란을 방지하는 차원에서 서비스 영역을 명확히 구분할 방침이다. 먼저 양산 전 시제품만으로 진행되는 ‘펀딩’ 카테고리와 대량 양산된 제품을 주문 받는 ‘유통’ 카테고리를 구분하게 된다. 이로써 기존 전자상거래와 오인되지 않도록 정책과 서비스를 세분화 하여 펀딩이 지니는 본래 취지를 더 강화할 계획이다.

향후에는 제품 및 서비스 기반의 펀딩 서비스와 자본시장법 기반의 투자 서비스에 대한 법인 분리까지 추진할 예정이다. 개정된 정책은 8월 내 시행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혜성 와디즈 대표는 “이번 결정은 와디즈가 추구해 온 크라우드펀딩의 취지와 의미를 지켜가는 동시에 메이커와 서포터 모두를 보호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와디즈가 존재함으로써 대한민국에서 새로운 시도와 도전이 마음껏 이루어질 수 있는 크라우드펀딩 생태계가 더 확고히 구축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