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비전, 지식재산권 침해 방지 인공지능 플랫폼 출시

0

인공지능 리걸테크 기업 마크비전이 지식재산권 침해 여부 판단부터 위조상품 게시물 관리, 신고, 삭제 과정까지 한번에 관리해주는 자동화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마크비전은 하버드대 로스쿨에 재학시절 이인섭 대표가 공동창업자들과 함께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해외 이커머스 시장에 만연한 한국 브랜드 저작권 침해 문제에 주목해 위조상품 탐지에 특화된 AI 모델을 개발하면서 시작됐다. 2019년 미국 보스턴에 설립된 마크비전은 본격적인 국내 기업 보호를 위해 같은 해 말 한국에 법인을 설립하면서 국내외 유수의 기업들과 함께 테스트를 진행해 왔다.

마크비전이 자체 개발에 성공한 인공지능 알고리즘은 수백만 건 이상의 제품 이미지와 텍스트 데이터를 바탕으로 트레이닝됐다. 복수의 딥러닝 기반 이미지 인식 모델과 머신러닝 기반 텍스트 데이터 분석 모델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러한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글로벌 이커머스 플랫폼에서 유통되는 제품들의 지식재산권 침해여부를 24시간 단위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마크비전이 이커머스 플랫폼에서 탐지한 위조상품은 마크비전 플랫폼 내에 24시간 단위로 게재되고 기업들에게 통보된다. AI가 수집한 위조상품 리스트를 확인한 기업이 마크비전 플랫폼에서 침해 여부를 최종적으로 확인 후 ‘제거하기’를 누르면, 클릭 한 번으로 봇 기반 자동화된 신고시스템을 통해 각 이커머스 사이트에 신고가 완료된다.

현재 마크비전이 작동되는 사이트는 타오바오, 티몰, 알리익스프레스, 이베이, 아마존 등 해외 5대 이커머스 사이트다. 향후 IP 침해 사례가 자주 보고되고 있는 동남아시아권 등으로도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플랫폼은 마크비전 공식 사이트에 접속해 서비스를 신청하면 된다. 매월 이용료를 지불하는 구독기반 SaaS 형태로 초기투자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사용료는 보호를 희망하는 상표권의 개수 등에 따라 견적이 책정된다.

이인섭 마크비전 대표는 “글로벌 온라인 위조상품 시장 규모가 지난해 800조로 추산된데 이어 2021에는 1,200조 규모까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막대한 인적 리소스와 시간이 소요되던 IP침해 관련 IT 솔루션 수요가 늘어왔다”며, “마크비전이 앞으로 K브랜드의 지식재산권 보호에 앞장서서 최고의 리걸테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