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컴퍼니, IPO 앞두고 인공지능·빅데이터 인재 영입

0

(주)바이브컴퍼니((구)다음소프트, 이하 바이브)가 국내 인공지능·빅데이터 분야 및 스마트시티 산업 발전을 선도하기 위해 적극적인 인재 영입에 나섰다고 3일 밝혔다.

최근 바이브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빅데이터 센터 상무 출신이자 관련 분야 최고 전문가인 이재용 신임 부사장을 디앤에스 부문장으로 영입했다. 이 자리는 자사 인공지능·빅데이터 관련 연구 및 사업을 전담하는 ‘스마트시티 연구소’와 ‘더스마트센터’를 총괄하는 자리다.

이재용 부사장은 38회 행정고시 출신으로, 한국 전자정부 초창기에 시행한 11대 사업 중  ‘나라장터’ 시스템을 개발한 주역이었으며, 2003년에는 대통령 훈장까지 수여 받은 이력이 있다. 또한, 2011년 삼성전자로 옮긴 후에는 삼성전자 빅데이터 플랫폼 및 데이터 기반 마케팅(CRM) 분야를 개척하기도 했다. 이재용 부사장은 오랜 실무 경험 외에도 2010년 런던정경대학에서 ‘IT시스템이 조직과 비즈니스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경영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여 업계에서는 ‘한국형 뉴딜과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한 공공 분야의 다양한 데이터 사업을 견인할 수 있는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앞서 바이브는 지난 1월 자사 스마트시티 연구소를 설립하며 KAIST 출신의 안창원 박사를 소장으로 영입한 바 있다. 안창원 소장은 인공지능·빅데이터 분야 전문가로서 다수의 특허를 보유, 논문을 발표한 바 있으며 행정자치부 빅데이터 분석과에서 정부 빅데이터 정책 수립 및 환경 구축 업무를 전담한 이력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클라우드, 빅데이터, 시뮬레이션 관련 책임연구원으로 오랜 연구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는 바이브 스마트시티 연구소를 총괄하며 세종시 스마트시티 자문관, 대구도시공사 스마트시티 자문관 등 다수의 자문 활동을 비롯, 스페인 카탈로냐 공대(UPC) 방문연구교수, 스위스 연방공대(ETH) 방문연구교수 등 교육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바이브는 지난 해 10월 말 ‘국가시범도시 디지털 트윈 마스터 플랜 수립 및 시범 서비스 구축 사업’을 수행한 바 있으며 14.2억 규모의 관세청 AI 기반 무역금융사기 적발 시스템, 34.7억 규모의 관세청 빅데이터 시스템 구축, 27.8억 규모의 한국고용정보원의 빅데이터 구축 사업 등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분야의 대형 사업을 수주해왔다.

바이브는 2019년 8월 말 기준 계약/수주금액 155억 원에서 2020년 8월 말에는 258억 원으로 66% 이상 증가했다. 한편, 바이브는 최근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다음소프트’에서 ‘바이브컴퍼니(VAIV Company)’로 사명을 변경하며 지난 8월 19일 증권신고서를 제출, 본격적인 공모 절차에 착수했다.

About Author

/ yjs@venturesquare.net

스타트업 전문가를 향해 오늘도 한 걸음 더 나아갑니다. 스타트업에 유용하고 유익한 소식 전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