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서명서비스의 확산, 모두싸인 가입자 42만명 돌파

0

전자계약 플랫폼 기업 모두싸인은 서비스 가입자 42만, 이용 기업 수 6만 5,000개를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모두싸인은 카카오, 야놀자 등 유수의 IT기업은 물론, 대웅제약, 한샘,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컬, 한국베링거인겔하임 등 대기업 및 글로벌 기업, 그리고 클래스101, 마켓컬리, 리디북스 등 유망 스타트업들까지 다양한 기업들이 채택하고 있는 전자서명 서비스로, 스마트 오피스 시대를 선도하는 기업용 소프트웨어 서비스(B2B SaaS) 시장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다.

모두싸인은 문서 업로드부터 서명 요청, 입력, 체결 완료까지 모든 과정을 자동화한 것은 물론, 계약 상태 확인 및 계약서 보관・관리까지 전자계약에 필요한 모든 것을 담고 있다. 이 밖에도, 계약과정에 필요한 다양한 수요를 반영해 나가면서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하고 있다.

최근에는 계약서 내용을 다자간에 공유할 수 있는 ‘사용자 추가’와 한 번에 다수의 계약을 동시 체결 가능한 ‘대량 전송’ 기능을 새롭게 탑재하는 등 신규 기능 업데이트를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이 기능들을 활용하면 다수의 구성원과 문서를 공유하고 함께 관리할 수 있어 더욱 편리한 전자계약 환경을 누릴 수 있다. 이 밖에도, 기업 자체 앱이나 서비스, 내부 인트라넷 등에 모두싸인 기능을 연동해 활용할 수 있는 API 서비스도 연내 오픈 예정이다.

About Author

신연주
/ yjs@venturesquare.net

스타트업 전문가를 향해 오늘도 한 걸음 더 나아갑니다. 스타트업에 유용하고 유익한 소식 전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