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ch,Tag and Play, ‘올링크’가 세상을 편하게 만드는 방법

0

핀테크라는 용어가 외계어처럼 느껴지는 때가 있었다. 1990년도까지만 해도 핀테크는 금융회사가 쓰는 소프트웨어를 뜻하는 말이었던 반면, 이제는 ‘금융(finance)’과 ‘기술(technology)’이 결합한 서비스 또는 그런 서비스를 하는 회사를 뜻하고 있다. 어렵게 생각할 것 없다. 우리가 편의점에서 결제를 하거나, 친구들에게 1/n 금액을 보낼 때 흔히 쓰는 카카오페이, 토스, 네이버페이가 핀테크 서비스니까.


<여러가지 종류의 핀테크. 출처: 연구정보중앙센터>

편한 세상이다. 핀테크는 기존의 은행 대비 더 빠르고 간편하니까. 예를 들어 스타벅스 앱을 생각해보자. 카운터에 줄을 서서 음료를 주문하는 대신, 카페로 가는 도중 모바일 결제로 미리 주문을 하면 기다릴 필요 없이 바로 커피를 마실 수 있다. 이렇듯 핀테크의 발전은 개인에게는 보다 편리하고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었다. 하지만 더 새로운, 더 편리한 방법은 없을까. 언제나 그랬듯 기술 발전의 중심에는 현재의 상태에 의문점을 갖는 사람들이 있다. 그리고 핀테크 산업에 있어 올링크는 의문점을 제기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출처: shopNFC>

현재 디지털 결제시스템은 `근거리무선통신(NFC) 태그`를 통한 스마트페이와 카드 단말기가 있다. NFC 카드 단말기는 카드를 꺼내서 리더기에 꽂고, 필요할 경우 사인도 해야하는 3단계를 거친다. 언뜻 보면 여기서 어떤 것을 개선해야 하는지 의문점을 가질 수 있다. 이 정도도 안한다면 물건을 대체 어떻게 산다는 말인가.

그래서 우리는 올링크팀을 만나보았다.

“올링크도 NFC 태그 방식을 사용합니다. 다만 다른점은, 기존 NFC 리더기보다 훨씬 저렴한 리더기를 제공하다고 있다는 점이죠. 천원이 될 수도 있고, 백원이 될 수도 있습니다. NFC 신호를 받을 수 있게끔 CPU와 안테나만 있으면 되니까요”라고 김경동 올링크 대표는 말했다. 올링크의 NFC 태그 기술의 가장 큰 강점은 올링크 NFC 태그가 설치된 가맹점에서는 결제 서비스의 종류와 상관없이 NFC 태그를 모바일로 터치, 태그하면 쉽게 결제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와 같은 원리로 아이폰도 올링크 NFC 태그 기술을 활용하면 국내에서도 터치를 통해서 결제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아이폰에 저장된 결제 정보를 리더기에 태그하면 바로 결제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올링크 활용이미지. 출처: 올링크 홈페이지 http://www.with-alink.com/>

단가가 정해져 있지 않다는 설명에 수익 구조에 대한 의구심이 들었다. 보통 결제사는 수수료와 단말기 설치 및 유지보수로 수익을 내지 않는가. “저희 회사의 비즈니스는 인프라 설치를 서비스하는것이 아닌, 이미 구축된 NFC라는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는 김경동 대표의 답에 고개를 끄덕였다.

올링크는 구축된 인프라 기반, 더 쉽고 빠르게 결제 정보를 전달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한 회사다. 그리고 이 솔루션은 결제 서비스에만 멈추는 것이 아니라 같은 솔루션을 통해 ATM·키오스크 등 무인단말에 정보를 전달해 서비스를 처리하는 등 사업 확장이 가능하다. 배달 산업의 담당자가 원격지에서 소비자의 수령, 도착 등을 확인하는 것 혹은 디지털키를 이용한 도어록·차량 개폐·출입 체크와 같은 영역을 예시로 들 수 있다.

색다른 접근 방식이다. 그리고 설치 비용 감소, 효과적인 데이터 관리 등, 서비스가 어떤 부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지 쉽게 그려지기 때문에 올링크는 NEST 7기에 선정된데 이어 지난 8월 개최된 ‘매경 핀테크 어워드 2020’에서 우수상을 수상, 현재 할리스커피 등 10개의 오프라인 가맹점 브랜드와 서비스 도입 등에 대한 계약을 완료한 상태다. 올링크는 어떻게 이 자리까지 오게 되었을까.

올링크의 김경동 대표는 스스로 결제 전문가라고 본인을 소개한다. 군 복부 시절 병역특례로 결제 대행사에서 커리어를 시작했으며 그 후 삼성카드사에서 상품기획 및 모바일 서비스 기획자로 근무했다. 그 후 삼성전자로 이직, ‘삼성페이’ 단말 결제 서비스 전략 도출에 참여했다. 그 후 창업에 나섰다. 그런데 의아했다. 왜 올링크는 최근에 들어서야 각광을 받게 된 것일까.

김경동 대표는 “이미 10년전부터 여러 NFC 솔루션들이 시장에 출현했다가 성공하지 못하고 실패했었기 때문에 저희처럼 작은 회사가 NFC에 도전하는 것을 시장에서는 이해하지 못했다”고 설명하며 창업 후 3년간 도전했지만 시장에 진입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결제 서비스는 B2B 측면이 강하기 때문에 브랜드나 점주가 승인하지 않으면 진입하기 더욱 어렵다고도 했다. 하지만 기술에 대한 확신이 있었기 때문에 파트너십을 넓혀가며 신뢰를 구축해갔다. 그리고 지속적인 기술 발전을 꾀했으며, 해당 기술은 특허 관리를 통해 입지를 다져왔다고 한다.

<가운데 올링크 김경동 대표와 직원들>

그래서 향후 계획을 물었다. 김경동 대표는 아직도 즐겁게 놀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데이터를 보유한 단말에서 데이터를 수신하고자 하는 단말로 정보를 전달하는 모든 서비스 시장이 우리의 놀이터가 될 것”이라며 정보의 예로 결제정보, 통장정보, 출입증정보, 신분증정보, 각종 스마트키, 확인정보를 들었다. 이러한 정보를 토대로 모바일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군이 향후 올링크의 플레이그라운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올링크는 오프라인 인프라를 소비재에서 플랫폼 서비스로 만든 첫 회사”라며, 도전과 질문하는 것을 즐기고, 즐기는 과정을 통해 최초, 최고의 수식어가 많은 회사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말하는 김대표의 눈에는 즐거움과 설레임이 가득했다.

About Author

/ hr@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