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스트패스, 탈중앙화 태블릿 키오스크 개발 나서

핀테크 스타트업 고스트패스 권준영 부대표가 생체 정보 대량 유출을 원천차단한 안면인식 기술을 활용한 신개념 DID(탈중앙화) 본인인증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완전한 비대면, 비접촉 주문 결제가 가능한 태블릿 키오스크를 개발한다.

고스트패스의 태블릿 키오스크는 생체 정보를 서버에 저장하지 않고 사용자 스마트폰에 저장한다. 태블릿 키오스크에 인식된 생체 백터 데이터가 사용자 스마트폰에 전송, 저장된 생체 데이터와 일치해야 결제가 이뤄지기 때문에 대량의 생체 정보 유출 위험이 현저히 낮다는 점이 특징이다.

기존 스탠드형 키오스크는 줄을 서야 하는 불편함, 동선 겹침 등의 문제점이 많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필수인 시대에 부응하지도 못할뿐더러 다른 사람이 기다리고 있을 경우엔 무언의 압박감까지 느껴야 했다. 관계자는 고스트패스의 태블릿 키오스크는 COVID-19 New-Norm 시대에 맞는 고객 동선 겹침과 매장 대면의 최소화로 바이러스 감염을 조기 차단하는 효과가 있어 고객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고 밝혔다.

이선관 고스트패스 대표는 “과거 프랜차이즈, 중소기업 운영 경험이 있어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태블릿 키오스크를 통해 이런 상황을 함께 나누고 극복하고 싶다”고 말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