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 앱은 ‘연결’···비대면 시대, ‘커뮤니티’로 통한다

0

지난 3분기 모바일 앱 소비자 지출이 또 한 번 역대 최고를 경신했다. 모바일 데이터 및 분석 플랫폼 앱애니의 ‘2020년 3분기 모바일 결산’에 따르면 코로나19에 따른 전 세계적인 사회적 거리 두기 정책 시행의 영향으로 지출 중 소셜 및 엔터테인먼트 카테고리가 특히 큰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물리적 연결이 어려워질수록 사람 간 ‘연결’을 통한 즐거움을 만들어내는 커뮤니티 서비스들이 더욱 주목받고 있다.

 

■ 스와이프 한 번이면 지구 반대편과 연결되는 영상 메신저 ‘아자르’

230개국에서 19개 언어로 서비스되고 있는 하이퍼커넥트 아자르는 관심사를 기반으로 전 세계인과 연결해주는 글로벌 영상 메신저로, 스와이프 한 번이면 연결되어 ‘손바닥 위의 지구촌’으로도 불린다. 이용자들은 특정 국가 사용자와의 매칭을 통해 생생한 현지 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하고, 가까운 사람에게는 털어놓기 쉽지 않은 인간관계에 대한 고민 등 다양한 이야기를 할 수도 있어 ‘집콕’ 중에도 일상적인 소통의 즐거움을 느끼도록 도와준다. 아자르를 서비스하는 하이퍼커넥트는 네트워크 환경이 좋지 않은 국가나 저사양 휴대폰 등 다양한 통신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고품질 영상을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은 물론 모바일에 최적화된 온디바이스 AI를 자사의 서비스에 적용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역, 언어의 장벽을 넘어 원활한 소통이 가능하도록 하는 실시간 음성 번역 기능이 지원되며, 친구
추가 기능을 통해 지인 간 영상 통화 앱으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아자르는 최근 독일, 영국, 프랑스 등 유럽 핵심 시장 8개 국가에서 구글플레이 비게임 앱 커뮤니케이션 매출 순위 1위를, 인도에서는 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 중고거래 플랫폼 넘어 동네 주민 연결하는 커뮤니티로 자리 잡은 ‘당근마켓’

‘당신 근처의 마켓’이라는 슬로건처럼, 당근마켓은 중고거래 플랫폼을 넘어서서 지역생활 커뮤니티 플랫폼을 표방한다. ‘우리 동네’ 사람들끼리만 사고팔 수 있는 중고거래 플랫폼을 표방하는 당근마켓은 인근 지역 주민들을 연결하는 서비스로 창업 4년 만에 ‘국민 앱’으로 자리잡았다. 뿐만 아니라 단순히 동네 주민들과 물건을 사고파는 것을 넘어 ‘동네 생활’ 기능을 통해 우리 동네의 새로운 소식들을 이웃들과 공유할 수 있다. 최근 성동구청장이 지역 주민들에게 ‘동네 생활’을 통해 지역의 생활 밀착형 정보를 전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당근마켓은 ‘동네 생활’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하고, 소상공인과 동네 주민을 연결하는 ‘내근처’ 서비스 등을 새롭게 선보이며 커뮤니티 기능을 강화하고 있다. 앱 장터 내 분류 역시 쇼핑에서 소셜로 변경했다. 커뮤니티를 바탕으로 성공한 당근마켓은 지난 9월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 1,000만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 아티스트와 팬 쌍방향 소통, ‘위버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자회사 비엔엑스에서 운영하는 위버스는 전 세계 팬들이 함께 모일 수 있는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이다. 위버스는 아티스트와 팬이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도록 연결하는 다양한 기능을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빅히트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 229개 국가와 지역에서 하루 평균 140만 명이 방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티스트가 포스트, 모먼트 등의 게시물을 업로드하면 팬들은 실시간으로 응원하기, 댓글 등으로 아티스트와 소통할 수 있다. 해시태그를 활용해 실시간 인기글을 공유하는 ‘디스커버’, 보이고 싶지 않은 글을 숨기는 ‘하이드 프롬 아티스트’ 등 아티스트와 팬을 긴밀하게 연결하는 위버스 만의 기능 역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 외에도 외국어를 자동
번역해주는 다국어 번역 지원 서비스를 통해 글로벌 팬들도 아티스트와 더욱 쉽고 편리하게 소통할 수 있다. 최근에는 빅히트 소속의 아티스트 방탄소년단,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외에 가수 헨리, 뉴이스트, 선미 등도 위버스에 팬 소통 공간을 열기도 했다. 위버스는 지난 6월 BTS의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 더 라이브’를 기획, 송출하며 플랫폼의 영역을 한차례 확정했다. 블루투스를 활용해 팬들의 응원봉과 공연 영상이 연동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새로운 공연 관람 방식을 통해 온라인 콘서트 진행 과정에서 아티스트와 팬의 소통을 극대화했다.

 

■ 피트니스에 가지 않고도 다 같이 운동하려면, ‘사운드짐’

코로나19로 인해 헬스장 등 대부분의 운동 기관이 위험 시설로 분류되면서 ‘홈트레이닝족’을 겨냥한 플랫폼도 인기를 얻고 있다. 사운드짐은 오디오 기반 피트니스 앱으로, 음성 가이드를 통해 정확한 운동 자세와 팁 등을 전하는 앱이다. 특히 러닝머신, 실내 자전거, 야외 달리기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운동 콘텐츠를 제공한다는 점이 제공한다는 큰 장점으로, 앱을 실행하고 이어폰만 꼽으면 어디서든 나만의 트레이너가 함께 하는 듯한 환경을 만들어준다. 특히 집에서 혼자 운동하는 것이 쉽지 않다고 느끼는 사람들에게는 옆에서 말하는 듯한 가이드로 동기부여가 되기도 하며, 운동효과를 최대치로 높일 수 있는 bpm 음악을 제공하기도 한다. 이 외에도 ‘4주 러닝 다이어트 챌린지’, ‘하루 한 번 움직임 챌린지’ 등 사용자들이 같은 목표를 두고 서로의 기록을 비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 비슷한 관심사와 목표를 가진 사람들과 함께 운동하는 듯한 경험을 제공한다.

About Author

/ jinjin.pink@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