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텐, ‘큐퍼마켓’ 서비스 오픈···한국 중소기업의 새로운 수출 모델로

글로벌 쇼핑 플랫폼 Qoo10(큐텐)이 싱가포르를 포함한 동남아 시장에서 한국 글로벌 셀러들이 공동으로 물건을 판매하는 큐퍼마켓(Qupermarket) 서비스를 정식 오픈했다고 3일 밝혔다.

큐퍼마켓은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활약해 온 국내 셀러들이 한국상품을 해외 유력 플랫폼에 한데 모아 소개하는 일종의 몰인몰(Mall in Mall) 형태의 온라인 슈퍼마켓이다. 큐퍼마켓 초기멤버로 플로위드, 뜨라래, 윌비, 청안오가닉스, 에이슨컴퍼니, 제주본초협동조합, 비욘드뷰티 등 7개의 글로벌 셀러들이 뭉쳤다.

큐퍼마켓은 각 셀러가 그동안 여러 이커머스 플랫폼에서 취급해 온 뷰티, 리빙, 푸드 제품으로 주로 채워진다. 싱가포르 생활용품 카테고리 1위 제주물티슈를 비롯해 CJ, 농심, 롯데, 천호엔케어, 미즈온 등 다양한 한국 브랜드 제품으로 라인업을 갖췄다. 이번 공식 오픈에 앞서 시범서비스를 시작한지 두 달 만에 큐퍼마켓을 즐겨찾기 등록한 동남아 고객만 1,800명을 넘어섰다.

큐퍼마켓이 기존 한국상품 기획전과 다른 점으로 플랫폼에서 기획한 것이 아닌 글로벌 셀러들의 자발적 참여 및 협조로 이루어진 것이라는 것과 셀러들의 편익을 극대화한 큐익스프레스만의 물류서비스 ‘스톡쉐어’의 지원을 꼽을 수 있다. 스톡쉐어는 큐익스프레스 물류창고에 제품을 보관 중인 셀러들이 각자의 재고를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셀러 입장에서 상품 구비 및 재고 관리 부담 없이 다른 셀러의 상품을 판매할 수 있고, 자신의 아이템이 다른 셀러를 통해 다양한 전자상거래 플랫폼에 판매될 수 있어 사업확장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실제로 이번에 큐텐싱가포르를 통해 동남아에서 첫 선을 보인 큐퍼마켓에는 미주 쪽을 주로 공략하던 셀러의 상품이 대거 포함됐다.

큐퍼마켓에 참여하는 셀러들은 제품을 모아 한 컨테이너에 실어 물류비를 절감하는 공동물류 작업도 진행할 계획이다. 배송료만 약 20% 절감될 것으로 예상돼 동남아 현지 제품들과의 가격경쟁에도 우위를 점할 수 있게 됐다. 큐텐싱가포르의 큐퍼마켓을 직접 운영하는 글로벌 셀러들은 큐텐싱가포르를 테스트베드로 하여, 차후 성과에 따라 스톡쉐어 서비스가 연동되는 플랫폼에도 큐퍼마켓과 같은 형태로의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큐텐 관계자는 “큐퍼마켓은 각 셀러들의 강점이 시너지로 이어져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새로운 협업 모델”이라며 “전자상거래 물류 영역의 혁신으로 한국 중소기업 수출의 새로운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