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리오, 디파이 일드파밍 서비스 시작···두카토 보상

크립토 파이낸스 전문기업 델리오(대표 정상호)가 디파이(Defi) 프로토콜의 핵심 트렌드인 일드파밍(Yield farming) 플랫폼을 11일 정식 출시하고 빗썸 회원을 대상으로 첫 서비스를 시작했다.

일드파밍은 디파이 생태계에 유동성을 제공한 대가로 토큰 등을 보상 받는 프로세스를 뜻하며, 추가 수익 창출을 위해 보상받은 재원을 더 높은 예치상품 등 금융서비스에 재투자하며 자산을 운영하는 것을 의미한다.

델리오의 일드파밍 플랫폼은 델리오가 제공하는 렌딩과 지갑 서비스를 활용해 델리오의 디파이 토큰인 두카토(DUCATO)를 보상으로 지급받는 것을 기본 골격으로 한다.

델리오는 빗썸 ID로 이용가능한 거래소 렌딩 상품 중 ‘BTC렌딩 베이직’ 이용 시, 이에 대한 보상으로 델리오 지갑을 통해 두카토를 자동 지급한다. 일드파밍을 통해 지급받은 두카토는 다시 예치하여 이자를 추가로 받거나 일드파밍 생태계 내에서 스테이블 코인으로 스왑, 재투자가 가능한 프로세스를 제공해 투자의 기회를 넓혀 나갈 예정이다.

델리오 일드파밍은 특히 디파이 프로젝트는 물론 비 디파이(Non-DeFi) 프로젝트, 비 ERC-20 프로젝트에 대해서도 일드파밍이 가능해져 서비스 대상의 확장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탈중앙 거래소 유니스왑과 메타마스크 지갑을 연동해 델리오 일드파밍 플랫폼 내에서 유니스왑 등 탈중앙 거래소와 연계한 디파이 프로젝트의 유동성 제공과 일드파밍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델리오 관계자는 “기존 디파이 서비스와 일드파밍이 일반 사용자, 특히 한국유저들 입장에서는 이용하기가 상당히 불편한 측면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일드파밍 서비스를 보다 쉽게 경험하고 활용하는 것은 물론 추가적인 수익 혜택도 함께 누리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델리오는 자체 개발한 일드파밍 플랫폼을 거래소와 제휴, 서비스할 예정이며 플랫폼을 확대해 합성자산 발행과 같은 다양한 파생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