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 추진···8천 억 투입

0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을 골자로 하는 항공운송산업 경쟁력 제고 방안 추진을 위해 한진칼과 총 8천억 원 규모의 투자계약을 체결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한진칼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대한항공의 유상증자(2.5조원)에 참여하고,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의 신주(1.5조원) 및 영구채(0.3조원)로 총 1.8조원을 투입하여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가 되는 동시에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여 양대 국적항공사의 원활한 통합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양대 항공사 통합 추진의 배경에는 글로벌 항공산업 경쟁 심화 및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항공업 구조재편 등 근본적인 경쟁력 제고 노력 없이는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국내 국적항공사의 경영 정상화가 불확실하다는 인식이 있었다.

 지난 20년 간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국가, 항공사 규모를 불문하고 규모의 경제를 도모코자 항공사 통폐합이 활발히 진행되어 인구 1억명 이상의 국가(美, 中, 日)와 한국을 제외한 대부분이「1국가 1국적항공사 체제」로 재편되는 추세다. 또한 최근에도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인해 일본, 미국 및 중국 등에서 항공사간 통합 논의 진행중이다.

이번 거래를 통해 탄생하게 될 통합 국적항공사는 글로벌 항공산업 내 Top 10 수준의 위상과 경쟁력을 갖추게 됨으로써 코로나 위기에 대한 효율적인 대응 및 코로나 종식 이후 세계 일류 항공사로 도약해 나갈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게 된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또한 산업은행과 한진그룹은 단일 국적항공사가 지니게 될 국가 경제 및 국민 편익·안전 측면에서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양사 통합작업이 원활히 이행될 수 있도록 경영평가위원회, 윤리경영위원회 등 다양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진그룹은 책임경영을, 산업은행은 건전경영 감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양측은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항공산업 종사자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감안, 신속히 통합을 진행하고  통합과정 및 통합 이후 제기될 각종 현안 및 요구사항에 대해 각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충분히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bout Author

/ pr@venturesquare.net

다양한 사람을 만나 그들의 스토리를 글로 나타내는 일을 사랑합니다. 누구보다 열심히 열정적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일궈놓은 스타트업 생태계의 소식을 진솔하게 써내려가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