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큐레터-크리니티, 해킹메일 차단 솔루션 개발 협약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시큐레터(대표 임차성)가 크리니티(대표 유병선)와 최근 이메일 보안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 사는 시큐레터의 콘텐츠 기반 악성 이메일 보안 제품인 ‘MARS V2 SLE’와 크리니티의 이메일 보안 국제표준기술(SPF·DKIM·DMARC)이 적용된 스팸브레이커(SpamBreaker)의 기술력을 결합해 통합 이메일 보안 솔루션을 공동으로 공급해 나갈 계획이다. 두 회사는 더 정교하고, 고도화하는 이메일 보안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악성코드 차단 기술력과 스팸 메일 차단 기술력을 결합, 이메일을 통해 발생하는 여러 위협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솔루션을 공급하겠다는 목표다.

시큐레터에 따르면 최근 사이버 침해 사고 유형은 APT 공격, 이메일 피싱, 랜섬웨어 등 고객 정보와 자산에 치명적 결과를 초래하는 위협의 90% 이상이 이메일에서 시작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올 12월 발표한 ‘2021년 주목해야 할 사이버 위협 시그널’을 보면 2021년에는 전 세계적으로 표적형 공격 랜섬웨어의 확산 및 피해가 증가하는 것은 물론 고도화한 표적형 악성 이메일 공격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큐레터 임차성 대표는 “비대면 환경이 가속화하면서 콘텐츠 전송의 주요 경로인 이메일의 보안성 강화가 매우 중요해졌다”며 “시큐레터의 콘텐츠 기반 악성 이메일 차단 플랫폼과 크리니크의 우수한 스팸 차단 솔루션을 통합해 고객에게 서비스한다면 더 높은 고객 만족도를 끌어내는 것은 물론 정부 및 다양한 공공기관, 금융 기관에 해당 서비스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큐레터의 클라우드 이메일 보안 서비스 ‘SLCS(SecuLetter Cloud Service)’와 크리니티의 ‘크리니티 메일 온 AWS(Crinity Mail on AWS)’이 연동된 구독형 서비스도 수요가 많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제공을 앞두고 있다.

크리니티 유병선 대표는 “최근 사회적 이슈인 코로나19, 연말정산 등을 이용해 이메일을 통한 공격이 급증하는 상황 속에 가장 중요한 메일 보안은 최신 공격 정보를 빠르게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보안 위협을 높은 정확도로 사전에 탐지하는 것”이라며 “이 분야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시큐레터와 협력은 많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확신하며, 또 양 사 모두 GS 인증·CC 인증을 보유하고 있어 무엇보다 고객들은 기술력이 검증된 최고의 이메일 보안 솔루션을 사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시큐레터는 올 8월 KT와 전략적 업무제휴 계약을 통해 시큐레터 보안 제품과 KT의 인공지능 기술이 결합된 KT 지능형 위협 메일 분석 솔루션을 출시하고, 정부 주요 공공기관 도입 사례를 확보해 나가고 있다. 또 연내 국내 애플리케이션 보안 전문 기업과 개발 협력을 통해 네트워크 보안과 콘텐츠 보안을 모두 확보하는 차세대 융합 보안 솔루션도 공급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시큐레터는 한국전력기술, 우정사업정보센터,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사이버 보안이 핵심 경쟁력인 주요 국가 기관을 비롯해 주요 정부 부처에 솔루션을 공급했으며 BNK부산은행, 서울반도체, 미원상사, 유베이스 등 다양한 고객에게 콘텐츠 기반 악성코드 탐지 및 차단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