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랩스, 농장 설계·견적 자동화 ‘브이하우스’ 인수

0

데이터농업 스타트업 그린랩스(대표 신상훈, 안동현, 최성우)는 국내 스마트농업 시장에 대한 투자확대가 지속되는 가운데, 스마트팜 설계·견적의 기술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원스톱 농장 설계·견적 자동화 플랫폼, 러닌의 ‘브이하우스’를 인수한다고 18일 밝혔다.

러닌은 국내 농자재 시장에서 설계 견적의 비표준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4년 창업한 뒤 2016년 농장 시공견적 자동화 기술 플랫폼인 ‘브이하우스’를 상용화했고, 스마트팜 설계의 전초기지 역할을 하며 B2B 시장 공략에 힘써왔다.

‘브이하우스’는 국내 농자재의 모든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이를 반영한 시공견적 자동화 알고리즘 개발로 국내 유일하게 농장 설계·견적의 표준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온실 하우스의 단동, 연동 등 기본형태, 파이프 굵기, 사용 목적에 따라 나뉜 30종의 기본 설계 타입을 제공하고 폭, 길이, 높이, 지붕개폐 유무 등 세부사항을 원하는대로 변경해 설계에 반영할 수 있다. 기본 설계 타입에 따라 1분이면 나사 하나까지 정확하게 자동화 설계가 가능하고 설계 변경 시에도 모든 견적이 실시간 자동 업데이트 된다. 이를 통해 빠르고 쉽게, 그리고 정확하고 투명한 온라인 맞춤 견적과 설계를 제공하는 게 특징이라고 브이하우스는 설명했다.

브이하우스를 운영하는 김평화대표는 “농자재 견적은 관행적인 수기 방식에 의존하다보니 견적의 정확성이 낮고 효율성이 떨어졌다”며 “브이하우스는 표준화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견적을 제공하기 때문에 업계나 농민들의 부당한 지출을 줄이고 현장에서는 농민과 시공업체간 분쟁을 미연에 방지해 업계 반응이 좋다”고 설명했다.

그린랩스는 브이하우스가 주력해온 비닐하우스 설계·견적은 물론 첨단 스마트농업을 위한 스마트팜, 유리온실, 식물공장 등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R&D를 통한 팜모닝-브이하우스 솔루션 최적화에 나설 방침이다. 또 브이하우스의 서비스 영역 다변화를 통해 B2B는 물론 B2C 플랫폼으로 성장을 도모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농민 접점에서 스마트팜 신축과 유지 보수 등 표준화된 설계·견적의 전문성과 지역 및 기술별 최적의 시공사 연결로 서비스 혜택을 강화할 예정이다.

그린랩스 신상훈대표는 “국내 전문화된 농장 설계·견적 자동화 서비스 제공에 앞장서온 브이하우스의 서비스 지향점이 그린랩스가 추구하는 농업혁신과 맥을 함께 하고 있어, 이번 인수합병을 통한 시너지가 더욱 기대된다”며 “올해 스마트농업의 성장이 더욱 가속화될 전망인 가운데 그린랩스는 농민을 위한 ‘생산’과 ‘판매’ 서비스의 고도화를 통해 성장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