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커머스 ‘킥더허들’, 35억 투자 유치

0

액셀러레이터 시리즈벤처스(대표 곽성욱, 박준상)가 헬스케어 커머스 스타트업 ㈜킥더허들(대표 김태양)의 시리즈 A투자를 리드하며 후속 투자를 완료했다. 이번 라운드의 총 투자 규모는 35억이다.

시리즈벤처스가 주도한 킥더허들의 시리즈 A 라운드는 시리즈벤처스 3억원, BNK벤처투자 15억, IBK 10억, 하랑기술투자가 7억원을 투자했다. 시리즈 벤처스는 2020년 3월 킥더허들에 2억 5천만원 규모의 시드투자를 진행한 바 있으며, 이번 시리즈A 라운드에도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공동으로 운용하고 있는 지스트롱(G-StRONG) 혁신창업펀드를 통해 후속 투자를 하며 계속 지원한다.

시리즈벤처스는 2017년 9월 인제대학교 IR 데모데이를 통해 킥더허들를 알게 된 인연으로 시드 투자를 했다고 전했다. 해당 기업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하여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 오며 투자를 검토해 온 결과이다. 특히, 시드 투자 이후 6개월 만에 성장성을 확인하며 후속 투자를 이끄는 등 시드부터 후속 투자까지 꾸준히 기업 성장 파트너로 인연을 이어왔다.

킥더허들은 자체 브랜드인 ‘약사가 설계한 가성비 유산균’으로 잘 알려진, 건강기능식품 ‘피토틱스(PHYTOTICS)’를 필두로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킥더허들은 이러한 성장세에 힘입어, 헬스케어 커머스 스타트업의 대표주자로 자리를 굳힌다는 각오다. 소비자 맞춤형으로 건강기능식품 라인업을 확대하는 한편,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미디어 채널 역량을 더욱 강화해, 미디어 커머스 영역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자사몰을 통한 유통 비용 최소화도 계획하고 있다.

킥더허들 김태양 대표는 “이번 투자금은 향후 개별 인증형 제품 개발과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정기 배송 플랫폼인 ‘큐어핏(CURE FIT)’ 서비스 론칭에 활용할 계획”이라며, “맞춤형 종합 헬스케어 서비스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국내 최초 헬스케어 유니콘 스타트업을 목표로 성장 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시리즈벤처스 곽성욱 대표는 “창업 초기부터 함께 성장한 기업으로 보유 아이템의 잠재력, 마케팅 효과의 극대화 및 미디어 커머스로의 확대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며, “코로나 사태로 인해 건강기능식품 시장이 꾸준히 커지고 있는 시점에서 앞으로의 성장이 더욱 기대되는 회사로, 앞으로의 후속 투자도 꾸준히 지원하고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bout Author

/ jinjin.pink@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