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에서 분사 ‘비트코퍼레이션’, 100억 투자 유치

0

“로봇카페 비트가 분사와 함께 대규모 투자금 유치에 성공하며 본격적인 B2C 사업 확대를 위한 날개를 달았다.”

다날 그룹의 푸드테크 전문기업 비트코퍼레이션(b;eat corporation)은 카페 프랜차이즈 달콤(dal.komm)을 운영하는 다날F&B에서 분사하고, 100억 원 규모의 VC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비트코퍼레이션은 기존 다날F&B의 대표를 역임한 지성원 대표가 수장을 맡는다. 로봇카페 프로젝트를 최초로 기획한 지 대표는 관련 TF가 출범한 지난 2017년부터 로봇카페 비트 개발 및 사업 총괄을 맡아온 핵심 인물이다.

비트코퍼레이션은 신설 법인 출범과 함께 약 100억 규모의 시리즈 A 투자 유치를 확정했다. 투자사로는 스톤브릿지벤처스, 에스엘인베스트먼트, 중소기업은행, 다날이 참여했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국내는 물론, 세계 최초의 로봇카페 서비스 상용화에 성공한 업계 선도 기업으로서 경쟁력과 성장 비전을 다시금 인정받게 됐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투자 유치에 참여한 벤처캐피탈 관계자는 “로봇카페 비트는 기업 카페테리아의 안정적인 수요를 기반으로, 비대면 소비 트렌드 확산 이래 아파트, 대학교, 쇼핑몰 등 B2C 상권으로 출점 확대되는 등 사업성과 성장동력을 모두 갖추고 있다”며 “로봇카페를 시장을 선점한 푸드테크 노하우를 바탕으로 향후 유통 전반에 걸친 자동화 플랫폼 서비스 구현이 가능한 점이 직접적인 투자요인“이라고 전했다.

비트코퍼레이션에 따르면 로봇카페 비트는 현재 전국 약 100 여개 매장이 운영되고 있다. 월 평균 판매 잔 수는 15만 잔, 누적 멤버십 앱 가입자 수는 20만 명을 넘어섰다.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8년부터 모바일 기반의 비대면 무인 카페 플랫폼 서비스를 시작, 커피의 맛은 물론 편의성과 안전을 극대화한 사업 모델로 푸드테크를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는 리테일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비트코퍼레이션 지성원 대표는 “F&B를 단순 먹거리가 아닌 콘텐츠의 관점에서 다양한 기술로 해석하고, 소비자들에게 보다 편리하고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며, “단순 무인 카페를 넘어 새로운 쇼핑 문화를 이끄는 푸드테크 기업이자 리테일 자동화 플랫폼으로서 업계를 선도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비트코퍼레이션은 로봇카페 비트의 3세대 모델 출시를 앞두고 있다. 기존 비트가 두 평 남짓한 공간을 활용한 무인 카페 서비스로 사내 카페테리아 등 B2B 시장에 특화됐다면, 새롭게 출시 예정인 차세대 모델은 미국의 ‘아마존고’처럼 자동화된 운영에 기반한 공간 리테일 플랫폼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