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기반 주가 예측 ‘딥트레이드’, 5억 투자 유치

0

주가 예측 시그널 및 개인 자산관리 서비스 스타트업 딥트레이드가 VC 스프링캠프로부터 5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였다.

딥트레이드는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부 강유 교수 및 연구진을 주축으로 구성된 기업이며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기반 주가 예측 및 자산 배분 기술을 통해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주식 투자를 할 수 있게 하는 서비스인 ‘X%’를 선보일 예정이다.

현재 개발을 완료한 주가 예측 기술은 투자 시뮬레이션을 통해 연평균 50% 이상의 수익률을 달성하였으며, 2020년 4월 말부터 현재까지 약 9개월 동안 실제 금액으로 투자한 결과 초기 금액 대비 60% 이상의 수익률, 코스피 지수 대비 30% 이상의 초과 수익률을 달성하였다고 밝혔다.

강유 딥트레이드 대표는 “서비스 이름(X%)처럼 여러분이 알고 있는 어떠한 금융 상품보다 X% 높은 수익률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개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넘어서 금융 전반을 다루는 금융 관련 플랫폼으로 확장하는 것이 딥트레이드의 최종 목표”라고 밝혔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