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 80억 규모 투자유치

0

맥주 제조 스타트업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대표 김태경, 이하 어메이징)는 3일 LB인베스트먼트,하나벤처스, 라이트하우스 등 투자사로부터 약 80억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유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로 어메이징의 누적 투자액은 약 150억원을 기록했다.

어메이징은 서울숲 라거, 노을 페일에일 등으로 유명한 수제 맥주 제조 스타트업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2016년 성수동에 위치한 브루어리에서 시작한 어메이징은 맥주 제조 스타트업으로서는 드물게 오프라인 매장과 맥주 유통 채널을 동시에 확보하고 있다. 다양성을 중요시하는 영미식 에일맥주로 업계에서의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

어메이징은 이번 투자유치를 바탕으로 2019년 이천에 준공한 제1브루어리를 증설하고 최신형 캔포장 설비를 도입할 계획이다. 또 어메이징은 이천 부지 내에 제2브루어리 신설을 시작해 2022년까지 연간 650만리터 규모의 생산량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러한 브루어리 시설에는 ‘스마트 공장’ 시스템을 도입해 생산 자동화와 품질 개선에 나설 예정이다.

더 나아가 인재채용에도 박차를 가할 기획이다. 어메이징이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만큼, 질적으로나 양적으로나 훨씬 많은 운용인력을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한국의 술을 더 맛있게, 더 다양하게, 더 지속 가능하게’라는 모토아래,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술 브랜드를 만들고자 현재 마케팅과 브랜딩 부문 및 디자인 부문에서 인력을 채용 중이다.

이번에 어메이징에 신규 투자를 유치한 투자사로는 LB인베스트먼트, 하나벤처스, 라이트하우스 등이 있으며 알토스와 본엔젤스 등 기존 투자자들도 후속 투자를 유치했다. 이들 투자사는 주로 기술 집약적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것으로 유명한 투자업계의 ‘금손 네트워크’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들이 기존에 투자를 집행한 기업으로는 배달의 민족, 토스, 빅히트, 배틀그라운드 개발사 크래프톤 등이 있다.

최근 코로나로 인한 ‘혼술’문화의 발전과 주류업계 규제 완화로 국내 수제 맥주 시장은 급성장하고 있는 추세다. 기술집약적 스타트업에 집중하던 투자사들이 어메이징에 투자를 유치한 것은 이들 투자사들이 수제 맥주 시장에서 어메이징의 잠재력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최근 주세법 개정으로 수제맥주에 대한 세금이 종가세에서 종량세로 바뀌면서 수제맥주 기업들은 사업에 있어 긍정적인 반전의 기회를 맞이하고 있다. 어메이징 김태경 대표는 일찍이 종량세 개정을 위한 TF팀장을 맡아 이를 선구적으로 이루어 낸 인물이다. 그만큼 어메이징은 종량세로 전환된 주류 사업 환경에 준비되어 있다고 해석된다.

김태경 대표는 “지금까지 어메이징은 ‘성수동 핫 플레이스’라는 인식이 강했다”며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어메이징이 갖고 있던 외식업체 이미지를 넘어 맥주 전문 제조 및 유통 채널을 갖춘 ‘맥주 제조 스타트업’ 이라는 브랜드로 거듭날 예정”이라 말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