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 전자계약 ‘모두싸인’, 소프트뱅크벤처스 등에 투자유치

0

간편 전자계약 서비스를 운영하는 모두싸인(대표 이영준)이 115억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소프트뱅크벤처스의 주도로 이루어졌으며, 브리즈인베스트먼트, KB인베스트먼트와 기존 투자자인 한국투자파트너스가 참여했다.

최근 매치그룹에 인수된 하이퍼커넥트 등 성공적인 투자 실적을 낸  소프트뱅크벤처스가 투자를 주도했다. 직방이 설립한 프롭테크 기업 전문 벤처캐피탈  브리즈인베스트먼트도 함께하면서 모두싸인의 부동산 전자계약 시장 행보도 탄력을 받게 됐다.

관계자는 “모두싸인은 한국 존슨앤드존슨, 포스코, 카카오 등을 비롯한 다양한 규모와 업종의 8만 7천여 고객사를 확보한 국내 1위 전자계약 서비스이다”라며, “코로나19로 비대면 업무가 가속화되면서 전자 계약이 편리하고 안전한 계약 방식이라는 인식이 생겨나며 전자계약 이용 건수도 증가하고 있다. 모두싸인은 작년 대비 유료 고객 수가 5배 이상 증가했으며 현재 누적 이용자 108만여 명, 누적 서명 및 문서 540만여 개를 돌파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자서명법 개정으로 인한 공인인증 제도 폐지, 중소벤처기업부의 ‘K-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과 같은 정부 정책 변화도 사업의 본격화에 영향을 주고 있다.

이 같은 트렌드는 한국 뿐만이 아닌 글로벌한 현상으로 미국 점유율 1위인 도큐사인(Docusign)의 경우 코로나19 이후 시가총액이 3배 이상 증가했다. 또한, 포춘 비즈니스 인사이트(Fortune Business insights)에 따르면 전 세계 전자서명(계약) 시장은 2019년부터 연평균 29%의 성장률을 보이며 2026년에는 약 61억2000만 달러까지 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About Author

/ jinjin.pink@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