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휴공간 채우는 ‘커먼프로젝트’, 투자 유치

0

경남 거제에서 지역의 유휴공간을 채우는 로컬스타트업 커먼프로젝트(대표:박은진)가 임팩트투자사 엠와이소셜컴퍼니(이하 MYSC)와 공동운영사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경남창경)로부터 시드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경상남도의 청년 지역 창작자(로컬 크리에이터) 창업기업에 투자하는 ‘경남 청년 임팩트 투자펀드’에서 거제에 투자한 첫 사례다.

커먼프로젝트는 부산에서 거제로 정착한 지역재생기업 공유를위한창조의 구성원들이 모여 새로 설립한 로컬 스타트업으로, ‘유휴공간’, ‘저활용공간’ 을 바탕으로 지역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만드는 커먼즈(Commons) 디벨로퍼이다. ‘모두가 상생하는 커먼즈를 만든다.’ 비전으로 유휴공간의 기획부터 개발, 운영까지 나아가는데 지역주민, 전문가, 청년 등 다양한 주체들이 함께 개발하고 운영해나갈 예정이다.

커먼프로젝트는 거제 장승포를 중심으로 공유를위한창조의 세번째 공간을 우선 이어 받아 기획, 운영관리를 해나가며 추가로 유휴공간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투자 유치에 성공하면서 지역의 건물주와 운영자의 연결고리를 만들 수 있는 커뮤니티 서비스 또한 론칭 할 예정이다.

커먼프로젝트 박은진 대표는 “커먼프로젝트를 통해 지역의 유휴공간을 새로운 방식으로 채울 수 있는 방법을 다채롭게 시도하며, 로컬임팩트를 꾸준히 만들어갈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지역에서 꾸준히 좋은 팀들을 발굴하고 있는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의 이동형센터장은 “경남 청년창업자의 소셜 임팩트 미션을 완수하기 위하여 지역 커뮤니티 도시를 꿈꾸는 기업으로써 기대가 되며 사업화 연계 등 후속지원을 위하여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엠와이소셜컴퍼니 김정태 대표는 “로컬에서의 창업은 수도권의 일반 창업 문법과는 다른 방식의 성장공식이 존재하는데, 그 차이는 지역에서 신뢰자산과 사회적 자본을 어떻게 축적하며 이를 비즈니스모델과 연결하는지에 달려 있다”며 “커먼프로젝트는 세계적으로 혁신 성공 모델링으로 알려진 ‘공간 기반 혁신'(place-based innovation)을 적용하고 지역의 자산화와 지역과의 밀접한 관계망을 구축하는 부분에서 좁게는 거제도, 경남을 넘어서 이후에는 전국 로컬 단위로 전파 및 확산이 가능한 로컬크리에이터로 가능성이 높다”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About Author

/ jinjin.pink@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